시장과머니  증시시황·전망

뉴욕증시 차익매물 나와 혼조세, 철강주 견조한 흐름

최석철 기자 esdolsoi@businesspost.co.kr 2018-02-17 11:03:53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미국 뉴욕 증시가 단기 차익실현 매물이 나오면서 혼조세로 마감했다.

16일 뉴욕증시에서 대통령의 날인 19일까지 사흘 연휴를 앞두고 다우존스30산업평균 지수는 전일 대비 0.08%(19.01포인트)오른 2만5219.38로 마감했다.
 
뉴욕증시 차익매물 나와 혼조세, 철강주 견조한 흐름
▲ 16일 뉴욕증시가 혼조세로 마감했다.

전날까지 1300포인트 이상 오른 만큼 연휴를 앞두고 차익을 실현하려는 매물도 나왔지만 지수는 주간으로는 1028포인트는 올라 역대 최고의 상승폭을 보였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일보다 0.04%(1.02포인트) 상승한 2732.22로 거래를 마쳤다.

지수 구성 11개 업종 가운데 공익사업과 헬스케어, 부동산 등 6개는 올랐다. 반면 일반 소비재-서비스와 소재, 에너지 등은 하락했다.

나스닥은 전일에 비해 0.23%(16.96포인트)떨어진 7239.47로 장을 닫았다. 6거래일 만에 하락했다.

아마존닷컴과 페이스북 등 대형주가 약세를 보이면서 지수를 끌어내렸다.

US스틸을 비롯한 철강주가 견조하게 움직였다. 상무부가 트럼프 대통령에 철강 수입제한을 제언한 것이 매수를 불렀다.

유통주 월마트, 일용품주 존슨앤드존슨(J&J), 제너럴일렉트릭(GE)가 강세를 보였다.

반도체주 퀄컴은 하락했다. 브로드컴의 매수 제안을 재차 거부한 것이 영향을 주었다. [비즈니스포스트 최석철 기자]

인기기사

스튜디오미르 일반 공모청약 경쟁률 1593대1, 2월7일 코스닥 상장 정희경 기자
[채널Who] 2023년 휴미라 '기회', 셀트리온 삼성바이오에피스 준비됐다 윤휘종 기자
[모닝컨설트] 윤석열 지지율 23%, 세계 22개국 지도자 중 가장 낮아 김대철 기자
신한투자 “에스피지, 로봇산업 성장에 따른 감속기 수요 증가에 수혜” 조장우 기자
[부동산VIEW] 둔촌주공 완판 실패와 선 넘은 정부 미분양 대책이 걱정되는 이유 이태경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