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과머니  증시시황·전망

코오롱플라스틱 목표주가 상향, 판매가격 상승으로 수익 늘어

최석철 기자 esdolsoi@businesspost.co.kr 2018-01-30 09:18:00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코오롱플라스틱 목표주가가 높아졌다. 주요 판매제품의 가격 인상과 공장 증설 등에 영향을 받아 이익 성장을 이어갈 것으로 전망됐다.

이동욱 키움증권 연구원은 30일 코오롱플라스틱 목표주가를 1만 원에서 1만1천 원으로 높였다. 투자의견은 매수(BUY)로 유지했다.
 
코오롱플라스틱 목표주가 상향, 판매가격 상승으로 수익 늘어
▲ 장희구 코오롱플라스틱 대표이사.

이 연구원은 “글로벌 엔지니어링플라스틱(EP) 업체들이 원재료 가격 상승을 감안해 2월부터 주요 제품들의 계약가격을 높이고 있다”며 “코오롱플라스틱도 2월부터 제품 판매가격을 높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미국, 유럽 등과 비교해 중국의 폴리아세탈(POM) 가격은 낮은 수준이었지만 최근 반덤핑관세 부과와 석탄 가격 상승 등의 영향을 받아 중국의 폴리아세탈 가격이 비슷한 수준까지 오른 것으로 이 연구원은 파악했다.

폴리아세탈은 엔지니어링플라스틱의 일종으로 내마모성이 우수하고 가벼워 자동차부품 및 전자제품 등에 사용된다.

이 연구원은 “코오롱플라스틱은 올해부터 중국 판매물량을 확대하는 등 폴리아세탈 판매지역 다각화를 추진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코오롱플라스틱은 독일 바스프(BASF)와 합작법인인 코오롱바스프이노폼을 설립해 연 생산량 7만 톤 규모의 폴리아세탈 공장을 짓고 있다.

이 연구원은 “합작법인의 공장 설립이 예상보다 빠르게 진행되면서 올해 하반기부터 실적에 반영될 것”이라며 “코오롱플라스틱은 특수목적용 폴리아세탈 중합설비를 추가로 도입해 고부가 제품판매를 확대하고 생산 효율성을 높여 원가 개선을 이룰 것”이라고 파악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최석철 기자]

인기기사

삼성전자 SK하이닉스 글로벌 투자자에 '엔비디아 대안' 주목, "주가 저평가" 김용원 기자
삼성중공업 LNG 이중연료 컨테이너선 6척 수주, 추가 12척 협상 중 김호현 기자
공공기관 경영평가 발표 임박, 작년 낙제생 코레일 LH 한전 올해 성적은? 이상호 기자
SK온, '상온에서 구동'되는 리튬메탈 배터리용 고분자 전해질 개발 나병현 기자
한화오션 원유운반선 3척 수주 임박, 오만과 그리스 선사에 2026년 인도 류근영 기자
DL이앤씨, 2450억 규모 GTX-B 재정구간 제3-1공구 노반시설 기타공사 수주 장상유 기자
[여론조사꽃] 윤석열 지지율 27.6%, 정당지지도 민주 39.8% 국힘 27.9% 김대철 기자
'애플 인텔리전스' 상용화 늦어져, AI 기능 고도화와 외국어 학습에 시간 필요 김용원 기자
ASML 차세대 '하이퍼NA' EUV도 속도 낸다, AI 반도체 공급망 주역으로 부상 김용원 기자
채권 재태크에 몰리는 개미, 개인투자용 국채 흥행에 ETF도 인기 박혜린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