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전자·전기·정보통신

삼성전자, 반도체 1위 인텔 바짝 추격

이민재 기자 betterfree@businesspost.co.kr 2014-11-30 10:44:43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삼성전자가 세계 반도체시장 1위인 인텔을 빠르게 따라잡고 있다.

스마트폰 등 모바일기기 보급이 확대되면서 주력제품인 메모리 반도체 매출이 크게 늘어나고 있는 덕분이다.

  삼성전자, 반도체 1위 인텔 바짝 추격  
▲ 김기남 삼성전자 반도체 총괄사장
30일 시장조사기관 IHS테크놀로지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올해 반도체 매출은 382억7300만 달러로 예상된다. 이는 지난해 331억1600만 달러보다 15.6% 늘어난 금액이다.

삼성전자의 세계 반도체시장 점유율은 지난해 10.3%에서 올해 10.9%로 상승할 것으로 관측된다. 세계 2위 자리도 계속 지킬 것으로 보인다.

세계 반도체시장 선두업체인 미국 인텔의 올해 예상 매출은 499억6400만 달러다. 지난해 469억8100만 달러보다 6.3% 늘어난 액수다.

반면 전체 반도체 시장에서 차지하는 점유율은 14.6%에서 14.2%로 하락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경우 삼성전자와 인텔의 점유율 격차는 3.3%포인트로 좁혀진다. 역대 최소다.

삼성전자와 인텔의 점유율 격차는 계속 줄고 있다. 2011년 6.9%포인트에서 2012년 6.0%포인트로, 지난해 다시 4.3%포인트로 좁혀졌다.

삼성전자의 추격은 스마트폰과 태블릿PC 등 모바일기기 보급이 확대되고 있기 때문이다. 삼성전자의 주력상품인 모바일 D램과 낸드플래시 등 메모리 반도체와 카메라에 탑재되는 이미지센서 등 비메모리반도체 매출이 늘어나고 있다.

인텔은 CPU와 그래픽 칩셋 등 PC용 핵심부품시장의 절대강자 지위를 차지하고 있다. 그러나 모바일 칩 분야의 경우 아직 이렇다 할 성과를 못 내고 있다. 올해 매출이 늘어난 것도 서버용 컴퓨터 교체 시기와 맞물려 PC시장이 회복된 덕분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미국 퀄컴은 매출 192억6600만 달러를 기록하며 점유율 5.5%로 3위를 차지할 것으로 보인다. 마이크론테크놀로지가 163억8900만 달러(점유율 4.6%)로 그 뒤를 이을 것으로 관측된다.

SK하이닉스는 157억3700만 달러의 매출을 거두며 점유율 4.5%로 5위 자리를 지킬 것으로 전망된다.

올해 세계 반도체시장 전체 매출은 지난해 3227억6200만 달러보다 9.2% 증가한 3525억5800만 달러로 예상된다. [비즈니스포스트 이민재 기자]

인기기사

쌍용건설 ‘30조’ 사우디 킹살만파크 눈독, 김석준 놀라운 인맥 '큰 힘' 박혜린 기자
다올투자 "테슬라 추가 생산기지 검토, 한국 높은 부품 생태계는 매력적" 허원석 기자
일동제약 개발 코로나19 치료제와 병용금기 성분 35종, 일본정부가 공개 임한솔 기자
[미디어토마토] 윤석열 지지율 30% 깨져, 출근길 문답 중단 부적절 62% 김대철 기자
'갤럭시X메종 마르지엘라' 12월1일 11시 판매, 톰브라운처럼 웃돈 붙나 나병현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