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공기업

이양호 마사회장 퇴임, “새 정부 출범해 물러나는 게 도리"

이한재 기자 piekielny@businesspost.co.kr 2017-12-20 19:28:48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이양호 마사회장 퇴임, “새 정부 출범해 물러나는 게 도리"
▲ 이양호 한국마사회장이 20일 렛츠런파크 서울 본관 문화공감홀에서 열린 이임식에서 이임사를 하고 있다. <한국마사회>
이양호 한국마사회장이 회장에서 물러났다.

이양호 회장은 20일 렛츠런파크 서울 본관 문화공감홀에서 이임식을 열고 제35대 마사회장에서 내려왔다.

이 회장은 이임사에서 “지난 1년 동안 국정농단 연루의혹, 노동문제 개선 등 굵직한 현안들을 놓고 조직을 안정화했다”며 “새롭게 시작된 국정, 후임 회장의 선임이 멀지 않은 점 등을 감안해 마사회장에서 물러나는 게 도리라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 논란이 한창이던 지난해 12월 황교안 당시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로부터 임명을 받았다. 지난해 12월19일 마사회장에 올라 딱 1년 만에 마사회를 떠나게 됐다.

이 회장은 내년 지방선거에서 경북 구미시장에 출마할 것으로 알려졌다.

마사회는 11월부터 회장 선임을 위한 인선작업을 진행하고 있는데 문재인 캠프에서 활동한 김낙순 전 의원이 유력한 후보로 부상하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한재 기자]
비즈니스피플배너

인기기사

LG전자 로봇사업 빠르게 성장 전망, 조주완 로봇기업 더 사들일까 조장우 기자
퀄컴 ARM과 ‘결별’ 속도 낸다, 삼성전자 갤럭시S25 성능과 가격에 변수 김용원 기자
‘국민차’ 쏘나타가 돌아왔다, ‘미니 그랜저’ 닮은 느낌에 스포티한 감성 더해 장은파 기자
[채널Who] 정의선 왜 로봇 키우나, 현대차 미래 모빌리티와 만나는 로봇 윤휘종 기자
셀트리온에 사재 출연 선언 '부호 4위' 서정진, 얼마나 어떻게 내놓나 임한솔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