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과머니  가상화폐

비덴트 옴니텔 SBI인베스트먼트 주가, 비트코인 급등에 들썩

임용비 기자 yblim@businesspost.co.kr 2017-11-29 16:05:46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비트코인 가격이 1만 달러를 넘어서는 등 거침없는 상승세를 보이면서 수혜를 받을 회사도 주목받고 있다.

29일 비덴트와 옴니텔, SBI인베스트먼트 등 ‘비트코인 테마주’로 분류되는 회사들의 주가가 일제히 올랐다.
 
비덴트 옴니텔 SBI인베스트먼트 주가, 비트코인 급등에 들썩
▲ 비트코인 시세가 급등하면서 29일 비덴트와 옴니텔, SBI인베스트먼트 등 '비트코인 테마주'로 분류되는 회사들의 주가가 일제히 올랐다. 사진은 서울 여의도 오프라인 가상화폐 거래소인 코인원블록스의 모습. <뉴시스>

비덴트 주가는 전날보다 100원(0.88%) 상승한 1만1400원에 장을 마쳤다. 주가는 22일 7950원을 보인 뒤 일주일 만에 약 43% 올랐다.

비덴트는 HD디지털방송 디스플레이의 제작을 주력으로 한다. 국내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인 빗썸을 운영하는 비티씨코리아닷컴의 지분을 11%가량 보유하고 있어 비트코인 테마주로 분류된다.

옴니텔 주가는 전날보다 200원(3.79%) 오른 5480원에 장을 마쳤다. 주가는 7~8월 두 달 동안 약 180% 급등했지만 이후 하락세를 보였다.

옴니텔은 모바일방송과 콘텐츠를 주력으로 하고 있으며 비티씨코리아닷컴의 지분 8.89%를 쥐고 있다.

옴니텔은 9월 비티씨코리아닷컴과 함께 ‘코인스닥’이라는 회사를 설립하고 직접 가상화폐 거래소 사업을 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

SBI인베스트먼트 주가는 전날보다 45원(4.29%) 상승한 1095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주가는 22일 846원을 보인 뒤 일주일 동안 약 29% 올랐다.

SBI인베스트먼트는 일본 금융기업 SBI그룹의 계열사인 벤처캐피털 회사다. 관계사인 SBI홀딩스가 일본에서 비트코인 신용카드 출시를 추진하는 등 가상화폐 관련 사업을 하고 있어 주가가 비트코인 관련 소식에 영향을 받는 경우가 많다. [비즈니스포스트 임용비 기자]

인기기사

쌍용차 실적 회복 기지개, 한국GM과 르노코리아 전망은 엇갈려 장은파 기자
네오위즈 적자전환은 '성장통'? 김승철 신작 'P의 거짓'으로 반전 자신 임민규 기자
[삼성의 라이벌] 구글 MS 메타 삼성전자 동맹, 애플의 '닫힌 생태계' 맞서 김용원 기자
‘슬램덩크 신드롬’ 30년 만에 재현, '3040' 지갑 열고 '1020' 오픈런 왜? 윤인선 기자
LG엔솔 배터리업계 힘센 '을' 되나, 합작 공장 요청에도 '장고' 여유까지 장상유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