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과머니  증시시황·전망

만도 목표주가 올라,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 수주로 수익 급증

임용비 기자 yblim@businesspost.co.kr 2017-11-23 08:55:05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자동차부품회사 만도의 목표주가가 올랐다.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 납품이 늘어나 수익이 크게 늘 것으로 전망됐다.

이상현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23일 만도의 목표주가를 38만 원으로 높여 잡으며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만도 목표주가 올라,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 수주로 수익 급증
▲ 성일모 만도 수석사장.

만도 주가는 22일 32만3500원으로 장을 마쳤다.

만도는 ADAS의 납품비중이 높아지며 수익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이 연구원은 “만도의 ADAS 납품비중은 지난해 3~4%에서 올해 6% 수준으로 높아지고 있다”며 “2018년 이후 주요 국가에서 자동긴급제동(AES) 장착이 의무화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만도의 ADAS 납품비중도 2021년까지 10% 수준으로 올라갈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연구원은 “만도가 3분기까지 누적 신규수주를 10조2천억 원 확보했으며 올해 전체 신규수주는 13조 원, 수주잔고는 45조 원에 이를 것”이라며 “ADAS부문이 회사의 수익성을 끌어올려 2018년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증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만도는 2018년 연결기준으로 매출 6조3천억 원, 영업이익 3456억 원을 낼 것으로 추산됐다. 올해 실적 망치보다 매출은 7.8 늘고 영업이익은 213.5% 급증하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임용비 기자]

인기기사

SK온, '상온에서 구동'되는 리튬메탈 배터리용 고분자 전해질 개발 나병현 기자
폐분리막이 파우치로 재탄생, LG에너지솔루션 자원 선순환 프로젝트 진행 나병현 기자
채권 재태크에 몰리는 개미, 개인투자용 국채 흥행에 ETF도 인기 박혜린 기자
신세계백화점 서울 강남점 VIP 고객 ‘정조준’, 올해 VIP 매출 비중 50% 넘긴다 김예원 기자
삼성전자 갤럭시 AI 선두 수성 '이상 무', 음성인식 비서 개선에 힘준다 김바램 기자
ASML 차세대 '하이퍼NA' EUV도 속도 낸다, AI 반도체 공급망 주역으로 부상 김용원 기자
윤석열 중앙아시아 3개국 국빈 방문 마치고 귀국, 정진석 이상민 마중 윤휘종 기자
쌍용건설과 KT 공사비 소송 본격화, 물가변동 배제특약 무효 가능성에 촉각 장상유 기자
대통령실 "상속세와 종부세 부담 대폭 완화, 금투세도 폐지가 기본 입장" 윤휘종 기자
대형제약사 너도 나도 건기식 진출, 레드오션 조짐에 자금줄 역할 물음표 장은파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