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자동차·부품

장세욱, 형 장세주 수감 중에 동국제강 경영 빈 틈 없이 메워

임수정 기자 imcrystal@businesspost.co.kr 2017-11-12 11:56:20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a href='https://www.businesspost.co.kr/BP?command=article_view&num=312001' class='human_link' style='text-decoration:underline' target='_blank'>장세욱</a>, 형 <a href='https://www.businesspost.co.kr/BP?command=article_view&num=312705' class='human_link' style='text-decoration:underline' target='_blank'>장세주</a> 수감 중에 동국제강 경영 빈 틈 없이 메워
장세주 동국제강 회장(왼쪽)과 장세욱 동국제강 부회장.
장세욱 동국제강 부회장이 친형 장세주 회장을 대신해 동국제강 수장을 맡아 경영성과를 내면서 입지를 넓히고 있다. 

12일 철강업계에 따르면 동국제강이 장 회장의 경영복귀에 맞춰 경영체제를 재편할지를 놓고 시선이 몰린다.

장 회장은 2015년 5월 횡령, 비자금 조성 등의 혐의로 징역 3년6개월을 선고받고 경기도 여주 교도소에서 복역 중이다. 2018년 11월 수감생활을 마친다. 

장 회장의 공백을 메우기 위해 친동생 장세욱 부회장이 2015년 1월부터 대표이사를 맡아 동국제강 경영전면에 나섰다. 장 회장과 남윤영 사장이 2015년 6월 동국제강 대표이사에서 물러난 뒤 장 부회장이 단독 대표이사로 동국제강을 전적으로 책임지고 있다. 

장 부회장이 동국제강을 경영하면서 장 회장의 빈 자리가 느껴지지 않을 정도라고 업계 관계자들은 입을 모으고 있다. 

동국제강은 지속적 구조조정으로 수익기반을 마련하면서 2017년 3분기까지 10분기 연속 흑자를 냈다. 재무구조 개선세도 이어갔는데 3분기 말 기준 부채비율은 123%로 2008년 이후 최저치로 좋아졌다.

10월23일 만기 도래한 회사채 2천억 원을 현금으로 상환하면서 2014년 말 기준으로 남아있던 공모사채 1조1700억 원을 모두 갚았다. 

특히 동국제강이 2015년 1월부터 유니온스틸을 흡수합병하면서 동국제강에 장 부회장의 ‘색깔’이 짙어지고 있다. 장 부회장은 동국제강 대표를 맡기 전까지 4년 동안 유니온스틸 사장을 맡았다. 

동국제강은 이전까지 봉형강, 후판 등 B2B 성격이 강한 제품을 주로 생산해온 반면 유니온스틸은 가전제품에 쓰이는 컬러강판을 주력으로 생산했던 회사였기 때문에 계열사로 묶이면서도 사업영역이나 사내 분위기면에서 큰 차이가 있었다. 

후판 수요산업인 조선업계가 불황을 겪은 탓도 있지만 동국제강이 유니온스틸을 품은 뒤 컬러강판은 봉형강 사업과 함께 동국제강의 양대사업으로 자리잡았다. 

그뿐만 아니라 동국제강 사내 분위기 역시 유니온스틸스럽게 소통과 자율성을 중시하는 분위기로 변화한 것으로 전해진다. 소통을 강조하는 장 부회장의 친근한 경영방식이 적지 않은 영향을 미쳤을 수밖에 없다. 

장 회장이 돌아오더라도 장 부회장 대표체제가 유지될 것이라는 관측에 힘이 실리고 있다. 적어도 동국제강이 장 회장 독자경영에서 장 회장과 장 부회장의 형제경영체제로 전환할 가능성도 크다는 것이다. 

동국제강이 4세경영에 들어가기까지 적지 않은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여 장 부회장의 징검다리 역할이 중요해질 수 있다. 

장 회장의 장남 장선익 이사는 2016년 12월부터 동국제강 비전팀장을 맡고 있다. 1982년생 올해로 36살로 경영전면에 나서기까지 연륜을 쌓아야 한다. 장 부회장은 장 회장보다 9살 아래, 장 이사보다 20살 위다. 

장 부회장이 복역 중인 장 회장을 수시로 찾아 경영자문을 받고 있다고 스스로 밝힌 점을 감안하면 장 회장이 돌아올 길을 터준 데 이어 장 회장의 경영복귀를 적극적으로 지원할 가능성도 있다. 

실제로 구조조정 과정에서 구조조정 과정에서 사옥 페럼타워 매각, 후판2공장 폐쇄 등 결단이 필요한 사안에 장 회장의 입김이 적지 않게 작용했을 것으로 보인다. 

동국제강 관계자는 “장 부회장은 평소 9살 터울인 장 회장을 형보다 아버지처럼 깍듯하게 대했다”며 “장 부회장과 장 회장은 나이 차이만큼이나 경영스타일 차이도 크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임수정 기자]

인기기사

유진투자 “가스공사 목표주가 상향, 대왕고래 기대감 연말까지 지속” 이상호 기자
KB증권 "체코 원전 수주는 유럽 원전 진출 발판, 한전기술·한전KPS 수혜" 김홍준 기자
유럽연합 중국산 전기차 관세 철회하나, 미국과 중국 사이에서 딜레마 커져 김용원 기자
일본 라피더스 내년 2나노 반도체 시범생산, "TSMC 추격 가능" 자신감 보여 김용원 기자
회장 100일 갓 넘은 정용진의 수시 인사, 신세계그룹에 '득'일까 '실'일까 남희헌 기자
포스코 아르헨티나 리튬 공장서 염산 유출 사고, 600여 근로자 대피 김호현 기자
“중국 LFP 배터리가 삼원계보다 환경친화적” 주장 나와, 니켈 코발트 채굴 과정 환경.. 이근호 기자
HD현대미포 LNG 추진 컨테이너선 프랑스 해운사에 인도, 주문 10척 중 4번째 김호현 기자
LG디스플레이 내년 흑자전환 노려, 정철동 차량용 올레드로 ‘실적반등’ 가속 김바램 기자
애플 비전프로 차기작 포기하나, 삼성 LG '올레도스' 디스플레이 전망 불투명 김용원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