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 기후경쟁력포럼
2024 기후경쟁력포럼
기업과산업  소비자·유통

코웨이 3분기 최대실적, 해외사업 호조에 메트리스 렌탈 급증

조은아 기자 euna@businesspost.co.kr 2017-11-07 18:46:11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코웨이가 해외사업 호조와 매트리스 렌탈판매의 급증 등으로 3분기에 별도기준으로 사상 최대 매출과 영업이익을 냈다.

코웨이는 3분기에 별도기준으로 매출 5889억 원, 영업이익 1270억 원을 내 분기 기준으로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고 7일 밝혔다. 지난해 3분기보다 매출은 7%, 영업이익은 8.9% 증가했다.
 
코웨이 3분기 최대실적, 해외사업 호조에 메트리스 렌탈 급증
▲ 이해선 코웨이 대표이사.

3분기에 연결기준으로 매출 6296억 원, 영업이익 1242억 원을 거뒀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은 7.9%, 영업이익은 16.1% 증가했다.

당기순이익은 934억 원으로 같은 기간 38% 늘었다.

코웨이는 호실적의 배경으로 △해외사업 수출부문 분기 사상 최대 매출 달성 △홈케어사업 매트리스 렌탈 판매량 분기 사상 최대 기록 △국내 환경가전사업 성장 지속 확대 △해약률의 안정적 관리 및 화장품사업 성장 등을 꼽았다.

3분기에 해외사업 수출부문 매출은 말레이시아 등 법인 판매 증가를 바탕으로 686억 원을 냈다. 지난해 3분기보다 42.6% 증가했다.

또 주요 해외법인인 말레이시아법인과 미국법인이 지속적으로 높은 성장세를 보이며 코웨이의 성장을 이끌었다.

말레이시아법인과 미국법인의 3분기 매출은 각각 지난해 3분기보다 49.6%, 13.2% 증가한 550억 원, 156억 원을 냈다.

3분기 매트리스 렌탈 판매량도 지난해 3분기보다 26.5%나 증가한 3만6천여 대로 분기 사상 최대 렌탈 판매량을 달성했다.

매트리스 렌탈 판매량 증가에 힘입어 3분기 총 관리계정은 지난해 3분기보다 13.1% 증가한 34만9천여 계정을 기록했다. 전체 홈케어사업 매출도 같은 기간 4.7% 증가한 456억 원이었다.

3분기 국내 환경가전사업 매출은 5009억 원으로 지난해 3분기보다 3.4% 늘었다.

국내 화장품사업 역시 성장세를 보였다. 3분기 국내 화장품사업 매출은 신제품 출시, 홈쇼핑 및 특판 매출 증가에 힘입어 194억 원으로 지난해 3분기보다 7% 성장했다.

이재호 코웨이 부사장(CFO)은 “이번 3분기는 코웨이가 환경가전사업의 탄탄한 성장세를 기반으로 해외사업, 매트리스 렌탈 판매 등 다방면에서 긍정적 모습을 보이면서 역대 최대 실적을 이뤄낸 분기”라며 “4분기에도 환경가전제품의 라인업 강화와 해외사업 성장의 지속적 확대를 기반으로 현재의 성장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은아 기자]

인기기사

삼성전자 HBM3E 엔비디아 공급 전망, 번스타인 "내년 HBM 시장 2배 성장" 김용원 기자
테슬라 'AI 스마트폰' 출시해 애플 아이폰에 맞서나, 전기차와 연동 전망 김용원 기자
미국 언론 "SK온-포드 배터리 합작공장 가동 늦춰지면 보조금 뱉어낼 수도" 이근호 기자
테슬라 공장에 자체개발 인간형 로봇 배치, “2025년부터 외부 판매도 추진” 이근호 기자
LG에너지솔루션, GM 합작사 포함해 미국 미시간주 1조 규모 보조금 받아 김호현 기자
[기후경쟁력포럼] 비즈니스포스트 '2024 기후경쟁력포럼' 성황리 마무리, 행사 빛내주.. 김홍준 기자
나오는 광고마다 임영웅 효과 ‘톡톡’, 대박 이어지는 비결 살펴보니 배윤주 기자
팀 쿡 "애플 인텔리전스는 인공지능과 다르다" 강조, 차별화 경쟁력에 자신감 김용원 기자
‘대왕고래’ 논란에 총대 멘 석유공사, 임기 만료 김동섭 역할은 어디까지 이상호 기자
일본 반도체 장비 절반은 중국으로 향한다, 구형 반도체 '덤핑' 추진 가능성 김용원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