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소비자·유통

이재현 골프대회 중계방송 출연, "CJ는 글로벌 생활문화기업"

조은아 기자 euna@businesspost.co.kr 2017-10-23 12:39:33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이재현 골프대회 중계방송 출연, "CJ는 글로벌 생활문화기업"
▲ 이재현(왼쪽) CJ그룹 회장이 '더CJ컵@나인브릿지'에서 우승한 저스틴 토머스 선수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CJ가 개최한 국내 첫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더CJ컵@나인브릿지’ 중계방송에 직접 출연했다.

23일 CJ에 따르면 이 회장은 22일 미국 NBC 골프채널에 결승전 중간에 등장해 “앞으로 목표는 글로벌에서 범위를 더욱 확장해 전 세계인의 라이프스타일을 이끄는 것”이라며 “과거 CJ는 단지 설탕과 식품을 만드는 제조회사였지만 다양한 사업의 확장을 통해 글로벌 생활문화기업으로 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저의 희망이자 꿈은 자연 생태계를 그대로 보전한 세계 최고의 아름다운 골프장을 만드는 것이었다”며 “그런 점에서 제주도는 완벽한 장소”라고 제주도에 골프장을 지은 이유를 설명했다.

이 회장은 이에 앞서 2라운드 방송 중간에도 등장해 “기업이 사회공헌을 통해 지역사회에 환원하는 것은 매우 중요한 일”이라며 “CJ대한통운이 실버택배를 통해 2017년 포춘지 선정 ‘세상을 바꾸는 혁신기업 50’의 하나로 뽑힌 데 대해 큰 자부심을 느낀다”고 말했다.

더CJ컵@나인브릿지는 19일부터 22일까지 제주 서귀포 나인브릿지 골프클럽에서 열렸다.

이 회장은 대회기간 내내 제주도에 머물며 이번 대회에 각별한 애정을 보였다. 그는 제이 모나한 PGA 커미셔너와 코스를 돌며 경기 진행상황을 점검하고 경기 관계자도 직접 격려했다.

CJ에 따르면 이번 대회는 모두 3만5천여 명(주최 측 집계)의 관객이 찾았으며 세계 227개국 10억 가구에 방송됐다.

이번 대회에 CJ제일제당의 비비고가 공식 후원 브랜드로 참여해 글로벌 광고를 방영하는 등 한식 알리기에도 나섰다. 비비고 부스는 대회 기간에 준비했던 2만 그릇의 메뉴를 모두 판매했다.

대회 운영을 총괄한 경욱호 CJ 마케팅실 부사장은 “국내 최초의 PGA투어 정규대회가 성공적으로 개최된 점에 대해 기쁘게 생각한다”며 “CJ그룹은 앞으로 10년 동안 지속적 투자와 지원으로 한국 남자골프를 세계적인 수준으로 끌어올리고 글로벌 생활문화기업 CJ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더CJ컵@나인브릿지는 이번 시즌을 시작으로 앞으로 10년 동안 국내에서 열린다. 대회 상금은 모두 925만 달러다. CJ는 성공적 대회 운영을 위해 상금을 매년 25만 달러씩 늘리기로 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은아 기자]

인기기사

최태원 변호인단 "결혼파탄 2019년이라면 왜 2024년까지 재산 기여 계산했나", 재.. 나병현 기자
HD현대중공업, 필리핀 3200톤 초계함 1번함 ‘미겔 말바르함’ 진수 김호현 기자
삼성전자 낮은 3나노 수율에 '엑시노스2500' 출시 무산?, 대만 연구원 "퀄컴·TS.. 나병현 기자
SK하이닉스 HBM 수율 선두, 외신 "삼성전자 엔비디아 공급이 추격에 관건" 김용원 기자
유진투자 “가스공사 목표주가 상향, 대왕고래 기대감 연말까지 지속” 이상호 기자
태영건설 워크아웃 '핵심' 에코비트 매각 흥행 조짐, 반포 PF도 정상화 기대 류수재 기자
HD현대 영국 방산 경제사절단 접견, “영국과 방산 장기 협력” 류근영 기자
이번 주말 경마부터 온라인 마권 정식 발매, 마사회 19일 신규앱 '더비온' 출시 김홍준 기자
마이크론 실적발표 앞두고 증권가 기대 커져, 삼성전자 SK하이닉스에 청신호 김용원 기자
“중국 LFP 배터리가 삼원계보다 환경친화적” 주장 나와, 니켈 코발트 채굴 과정 환경.. 이근호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