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 기후경쟁력포럼
2024 기후경쟁력포럼
기업과산업  소비자·유통

신세계티비쇼핑, T커머스 성장의 최대 수혜자로 급부상

서하나 기자 hana@businesspost.co.kr 2017-10-09 02:01:56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신세계그룹의 신세계티비쇼핑이 T커머스 성장으로 가장 많은 수혜를 보고 있다.

신세계그룹은 홈쇼핑업계에 뒤늦게 진출하면서 T커머스채널을 중심으로 투자를 늘려왔는데 최근 T커머스채널의 성장세가 가파르기 때문이다.  
 
신세계티비쇼핑, T커머스 성장의 최대 수혜자로 급부상
▲ 김군선 신세계티비쇼핑 대표.

9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신세계티비쇼핑은 최근 위성방송 KT스카이라이프가 시행한 채널개편에서 2번 채널에 편성되고 종합유선방송사업자인 현대HCN에서는 4번 채널을 잇달아 차지하면서 유리한 자리에 올랐다.

4월 KT 인터넷방송채널인 올레tv에서도 2번채널을 확보했다. 특히 올레tv의 가입자 수가 700만 가구로 IPTV 전체가입자의 50%에 이르는 만큼 고객을 끌어들이는 데 효과가 클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신세계티비쇼핑은 T커머스업계에서 처음으로 인터넷방송, 케이블티비, 위성방송에서 모두 10번 안쪽 채널을 확보한 셈이다. 

신세계티비쇼핑 관계자는 “T커머스채널에서 경쟁력을 높이는 데 힘쓰고 있다”며 “그동안 쌓인 신세계티비쇼핑의 브랜드 인지도가 구매로 이어질 것으로 보고 채널을 앞당긴 것”이라고 말했다.

신세계티비쇼핑이 채널번호를 앞쪽으로 당긴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신세계티비쇼핑의 기존채널은 28번이었다. CJ오쇼핑이 T커머스채널 ‘CJ오쇼핑플러스’의 KT스카이라이프 채널을 39번에서 22번으로 채널을 앞당긴 것과 비교하면 차이가 분명하다.

유료방송채널의 등급은 S부터 A,B,C로 나뉘는데 S는 지상파 방송, A는 20번 안쪽 종합편성 등 인기채널을 말한다. B는 20번 안쪽의 나머지, C는 20번 뒤쪽의 번호다.

방송에서 앞쪽 채널을 차지하기 위해서 경쟁사보다 많은 비용을 내야 하는데 신세계그룹이 과감한 비용을 투자한 것으로 분석된다. 채널번호가 한정돼있는 방송사업의 특성상 한 회사가 채널을 차지하면 기존 회사는 뒤로 밀릴 수밖에 없다.

신세계티비쇼핑은 T커머스를 위한 기반시설 투자에도 적극적이다.

신세계티비쇼핑은 지난해 5월 자체 방송제작 스튜디오를 열었다. T커머스는 녹화방송의 특성상 시간과 장소를 확보하고 있으면 콘텐츠 제작을 자유롭게 할 수 있다.

지난해 11월 자체적으로 송출시스템도 구축했다. IT서비스회사인 신세계I&C로부터 VOD 제작관리시스템을 15억 원에 구입하기도 했다.

T커머스시장에서 기술력 확보가 경쟁력을 좌우하는 만큼 발빠른 투자확대로 장기 성장동력을 모두 확보한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신세계티비쇼핑은 이런 노력에 힘입어 빠르면 2018년에 T커머스업계 1위 KTH를 넘어설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KTH는 1분기와 2분기에 매출을 각각 238억 원, 257억 원을 냈는데 신세계티비쇼핑은 같은 기간 각각 145억 원, 183억 원을 거두면서 두 회사의 매출차이가 줄어들고 있다.

신세계그룹은 1995년 문을 연 홈쇼핑시장에 지속적으로 문을 두드렸으나 번번이 실패했다. 2015년 뒤늦게 화성산업과 함께 T커머스사업권을 따내면서 우회적으로 홈쇼핑사업에 진입했는데 뒤늦은 진출이 오히려 덕이 되고 있는 셈이다.

신세계티비쇼핑은 T커머스업계에서 처음으로 자체적 패션브랜드를 내놓는 등 공격적인 마케팅을 펼친 데 힘입어 문을 연 지 1년 만인 지난해 12월 가입고객 200만 명을 넘어섰다. [비즈니스포스트 서하나 기자]

인기기사

삼성전자 HBM3E 엔비디아 공급 전망, 번스타인 "내년 HBM 시장 2배 성장" 김용원 기자
중국 배터리 미국 원천 수입금지 '블랙리스트’ 오르나, 한국 배터리 북미 입지 확고해질 듯 김호현 기자
테슬라 'AI 스마트폰' 출시해 애플 아이폰에 맞서나, 전기차와 연동 전망 김용원 기자
HD현대미포 고가 수주 순항, 김형관 중형선박 최강 입지 다져 흑자전환 예고 류근영 기자
D램과 낸드플래시에 HBM 호황 '낙수효과' 퍼진다, 투자 축소로 업황 개선 김용원 기자
테슬라 머스크 보상안에 주주 찬성 전망, “통과 안 되면 주가 하락 리스크” 이근호 기자
SK에코플랜트 리튬 개발사업 만지작, 2차전지 공급망으로 기업가치 올린다 김홍준 기자
한양 김포 3천 세대 분양 앞둬, 최인호 에너지사업 본궤도 올리기 전 버팀목 장상유 기자
삼성전자 비롯한 제조사 'AI PC' 판매 중단 가능성, ARM과 퀄컴 소송에 영향 김용원 기자
중국 희토류와 희귀 광물 공급망 독점, 미국과 무역갈등 '다음 승부처'로 주목 김용원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