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공기업

한국전력 산하 발전자회사 사장 4명 사표 제출

임주연 기자 june@businesspost.co.kr 2017-09-13 10:39:36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한국전력공사 아래 발전자회사 4곳의 사장이 사표를 냈다.

13일 발전자회사의 주무부처인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장재원 남동발전 사장과 윤종근 남부발전 사장, 정하황 서부발전 사장, 정창길 중부발전 사장 모두 9월 초 산업부에 사표를 제출했다. 이들은 모두 지난해 취임했고 임기가 1년 이상 남아 있었다.
 
한국전력 산하 발전자회사 사장 4명 사표 제출
▲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김용진 전 동서발전 사장은 기획재정부2차관으로 자리를 옮긴 뒤 동서발전 사장 자리가 비어있었다. 이에 따라 한전 산하의 5개 발전사 수장이 모두 공석이 됐다.

한전 발전자회사 4곳의 사장들은 문재인 정부가 출범하면서 정부의 정책에 부담을 주지 않고 재신임을 묻기 위해 사표를 낸 것으로 보인다.

백운규 산업부 장관은 11일 “공공기관장과 간담회에서 국정철학을 공유했다”며 “이를 통해 같이 가실 수 있는 분들은 같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놓고 공공기관 안팎에서는 정부가 국정철학과 맞지 않다면 임기와 상관없이 물갈이 할 수 있다는 의지를 내비친 것이라는 말이 나온다. 

한편 박기한 한국로봇산업진흥원장도 이날 산업부에 사표를 제출했는데 아직 수리되지 않았다. 박 원장은 성희롱 의혹을 받고 있어 산업부는 진상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임주연 기자]
비즈니스피플배너

인기기사

애플 자율주행차 ‘애플카’ 공급망 구축 속도, 국내 협력사에도 훈풍 기대 김용원 기자
HLB 항암제 ‘아필리아’ 판권 이전 검토, ‘리보세라닙’ 상용화에 집중 임한솔 기자
[채널Who] LG전자 로봇으로 기업가치 높아져, '1등의 길’ 로봇에 찾는다 윤휘종 기자
[단독] 넷플릭스에 '신동엽 예능' 이르면 4월 뜬다, 1월 일본서 촬영 마쳐 윤인선 기자
에어프레미아 장거리+저가 '하이브리드' 구축, 유명섭 매각에 힘 실려 신재희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