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소비자·유통

락앤락 주가 급등, 글로벌 사모펀드에 인수돼 성장 기대

조은아 기자 euna@businesspost.co.kr 2017-08-28 19:46:59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락앤락 주가가 급등했다. 글로벌 사모펀드가 인수한 점이 호재로 작용했다.

28일 락앤락 주가는 직전거래일보다 25.1% 오른 1만6200원에 장을 마감했다.

 
  락앤락 주가 급등, 글로벌 사모펀드에 인수돼 성장 기대  
▲ 김준일 락앤락 회장.
이에 앞서 25일 락앤락은 창업주이자 최대주주인 김준일 회장과 특수관계인이 보유지분 63.56% 전량을 사모펀드 운용사 어피너티에쿼티파트너스에 양도했다고 밝혔다.

양도된 주식은 모두 3496만1267주로 어피너티 측은 주당 1만8천원, 모두 6293억280만6천 원에 지분을 인수하기로 결정했다.

어피너티는 80억 달러 이상의 자금을 운용하는 아시아에서 가장 큰 사모투자펀드(PEF) 운용사다. 아시아·태평양 지역 10개국에 130억 달러 규모의 투자를 하고 있다.

김 회장은 1978년 회사를 설립한 창업주로 신개념 밀폐용기 락앤락과 주방생활용품을 통해 락앤락을 세계 119개국에 수출하는 글로벌 기업으로 키웠다.

안지영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어피니티는 2008년 더페이스샵, 하이마트, 오비맥주, 로엔엔터테인먼트 등의 기업들을 인수하고 기업가치를 키운 경험이 있다”며 “락앤락의 경영체제가 중국 등 글로벌 거점을 바탕으로 글로벌 스탠다드을 지향하는 시스템으로 달라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은아 기자]

인기기사

BMW 스웨덴 배터리회사 3조 규모 주문 전격 철회, 삼성SDI 대안으로 부상 김호현 기자
유진투자 “가스공사 목표주가 상향, 대왕고래 기대감 연말까지 지속” 이상호 기자
KB증권 "체코 원전 수주는 유럽 원전 진출 발판, 한전기술·한전KPS 수혜" 김홍준 기자
일본 라피더스 내년 2나노 반도체 시범생산, "TSMC 추격 가능" 자신감 보여 김용원 기자
유럽연합 중국산 전기차 관세 철회하나, 미국과 중국 사이에서 딜레마 커져 김용원 기자
포스코 아르헨티나 리튬 공장서 염산 유출 사고, 600여 근로자 대피 김호현 기자
회장 100일 갓 넘은 정용진의 수시 인사, 신세계그룹에 '득'일까 '실'일까 남희헌 기자
HD현대미포 LNG 추진 컨테이너선 프랑스 해운사에 인도, 주문 10척 중 4번째 김호현 기자
“중국 LFP 배터리가 삼원계보다 환경친화적” 주장 나와, 니켈 코발트 채굴 과정 환경.. 이근호 기자
LG디스플레이 내년 흑자전환 노려, 정철동 차량용 올레드로 ‘실적반등’ 가속 김바램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