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자동차·부품

현대차 신형 그랜저, 자동차 기자들 올해의 차로 뽑아

박경훈 기자 khpark@businesspost.co.kr 2017-02-21 16:00:30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현대자동차 그랜저IG가 한국자동차기자협회에서 ‘2017년 올해의 차’로 선정됐다.

현대차의 그랜저IG는 21일 한국자동차기자협회가 뽑은 ‘2017년 올해의 차’에 올랐다.

  현대차 신형 그랜저, 자동차 기자들 올해의 차로 뽑아  
▲ 현대차의 그랜저IG.
그랜저IG는 현대차의 준대형세단으로 2011년 5세대 그랜저 이후 5년 만에 완전변경을 거쳐 2016년 11월 출시됐다. 지난달까지 누적 계약대수가 5만 대를 넘어선 것으로 알려졌고 아직 3만여 명의 인도대기자가 기다리고 있을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

그랜저IG는 안전사양과 충돌시 안전성, 동력성능, 주행감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현대차는 지난해 제네시스EQ900에 이어 그랜저IG가 ‘2017년 올해의 차’를 수상하면서 2년 연속 ‘올해의 차’를 수상하게 됐다.

올해의 차 평가위원들은 지난해 출시한 신차와 부분변경 모델 46종을 대상으로 3차례 평가를 진행해 올해의 차를 선정했다. 평가항목은 가격대비가치와 성능, 편의성, 사양, 안전성, 디자인, 연료효율성 등이다. 평가위원들은 한국자동차기자협회의 44개 언론사의 자동차 출입기자로 구성됐다.

한국자동차기자협회는 ‘2017년 올해의 수입차’와 ‘2017년 올해의 SUV’로 각각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와 볼보 XC90을 뽑았다.

부문별로는 ‘디자인부문상’, ‘퍼포먼스부문상’, ‘그린카(친환경)부문’에 각각 제네시스 G80 스포츠와 BMW M2 쿠페, 기아차 니로를 선정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박경훈 기자]

인기기사

BMW 스웨덴 배터리회사 3조 규모 주문 전격 철회, 삼성SDI 대안으로 부상 김호현 기자
엔비디아 주가 고공행진에 서희건설 "더 살 걸", 미국 주식 뭘 들고 있나 보니 류수재 기자
산업은행·해양진흥공사 HMM 전환사채 전환권 행사, 지분율 둘 다 30%로 신재희 기자
수술대 오른 SK그룹, 최창원 계열사 통·폐합과 인력 구조조정도 ‘메스’ 나병현 기자
티빙 1년 만에 확 바꿔놓은 승부사 최주희, 웨이브와 합병 지연은 '뜻밖' 윤인선 기자
테슬라 전기차용 LFP 배터리 자체 생산하나, ESS용에서 확장할 가능성 이근호 기자
신성통상 49년 만에 비상장회사로, 염태순 오너일가 향한 배당 본격화하나 남희헌 기자
이종섭 임성근 신범철 '채 상병 특검법안 청문회' 증인 선서 거부, "법적 권리" 김대철 기자
[한국갤럽] 윤석열 지지율 26%, 정당지지도 국민의힘 32% 민주당 28% 조장우 기자
KG모빌리티 판매량 늘리기 안간힘, 곽재선 '팔 수 있다면 세계 어디든 간다' 이사무엘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