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바이오·제약

대우조선해양, 1조 소난골 대금 일부 주식으로 받는 방안 추진

남희헌 기자 gypsies87@businesspost.co.kr 2016-09-21 17:48:54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대우조선해양이 앙골라 국영석유회사 소난골이 발주한 드릴십 건조대금의 일부를 특수목적회사의 주식으로 받는 방안을 추진한다.

대우조선해양은 21일 이사회를 열고 소난골 드릴십의 인도와 소유, 운영을 위한 특수목적회사를 설립한 뒤 1959억 원을 투입해 이 회사의 주식을 취득하는 방안을 결의했다고 밝혔다.

  대우조선해양, 1조 소난골 대금 일부 주식으로 받는 방안 추진  
▲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
대우조선해양은 그동안 소난골 드릴십을 인도하지 못해 10억 달러(약 1조1105억 원)를 받지 못하고 있다. 이 가운데 약 20%의 자금을 드릴십을 운영할 특수목적회사에 재투자하기로 한 것이다.

소난골에서 받아야 하는 금액의 일부를 특수목적법인의 지분을 취득하는 데 쓰면 소난골이 대우조선해양에 줘야 할 현금부담액이 줄어들게 돼 대금수령이 원활해질 수 있다.

다만 소난골이 대우조선해양에 지급해야 할 나머지 인도대금 8억 달러를 마련했을 때 특수목적회사에 대한 지분투자를 진행하기로 합의한 점을 고려하면 아직 건조대금 수령이 확정된 것으로 보기는 힘들다.

금융업계에 따르면 9월 중순으로 예정됐던 소난골과 글로벌 금융사의 여신유지 협상의 마무리 시점이 9월 말로 연기됐다.

소난골이 글로벌 금융사와 여신만기 일정을 해결하지 못할 경우 자금조달에 어려움을 겪으면 특수목적회사의 설립 자체가 무산될 가능성이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소난골 프로젝트의 인도가 계속 늦어지면서 자금조달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대우조선해양은 2013년에 드릴십 2척을 1조3천억 원에 수주했는데 1조1천억 원가량을 선박 인도시점에 수령하는 헤비테일 방식으로 계약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애초 6월과 7월에 각각 1척씩 인도해 자금을 확보할 것으로 봤지만 소난골이 경영상의 어려움을 이유로 2번이나 인도를 연기하면서 자금을 수령하지 못하고 있다. 이번에 인도가 미뤄질 경우 3번째로 인도가 연기된다. [비즈니스포스트 남희헌 기자]

인기기사

티웨이항공 잦은 운항지연 구조적 문제점 노출, 서유럽 노선 취항 커지는 우려 신재희 기자
현대로템 우즈베키스탄에 K-고속철 사상 첫 수출 결정, 2700억 규모 허원석 기자
대신증권 “상장 예정 시프트업 목표주가 8만 원, 내년 기업가치 더 커질 수도” 김지영 기자
[한국갤럽] 윤석열 지지율 26%, 대선주자 지지 이재명 22% 한동훈 15% 김대철 기자
영화 ‘인사이드 아웃 2’ 1위 등극, OTT ‘선재 업고 튀어’ 최장 1위 기록 경신 김예원 기자
오로라1·캐스퍼EV·아이오닉9, 부산모빌리티쇼서 판도 바꿀 신차 대거 첫선 허원석 기자
삼성물산 평택 삼성전자 반도체공장 마감공사 수주, 1조8656억 규모 장상유 기자
KB증권 “국내 2차전지 소재업체 당분간 실적 부진 불가피, 리튬 가격 하락” 김인애 기자
'지지율 저조' 윤석열 vs '어대한' 한동훈, 채 상병 특검법안 통과로 이어질까 김대철 기자
미국 상원의원, 상무부에 SK하이닉스 투자 관련 반도체법 보조금 지급 촉구  이근호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