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 총선
2024 총선
기업과산업  바이오·제약

정성립 "낙하산 인사가 대우조선해양 경영 방해"

조은아 기자 euna@businesspost.co.kr 2016-09-08 19:24:27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이 이명박 정부 시절 낙하산 인사로 대우조선해양 경영에 방해를 받았다고 인정했다. 

정 사장은 8일 국회에서 열린 ‘조선·해운산업 구조조정 연석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했다.

  정성립 "낙하산 인사가 대우조선해양 경영 방해"  
▲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이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조선·해운산업 구조조정 연석청문회에 참석해 의원 심문에 답변하고 있다.<뉴시스>
정 사장은 김성식 국민의당 의원이 “이명박정부 이래 사외이사 17명, 고문 60명 등 낙하산 인사를 대우조선해양이 다 받아줬다”는 지적에 “그렇다”고 대답했다.

“낙하산 인사가 대우조선해양의 건강한 경영을 방해한다는 사실을 인정하느냐”는 질문에 “인정한다”고 말했다.

“대우조선해양은 CE0 리스크가 절반 이상을 차지한다”는 지적에도 동의했다.

김 의원이 “홍기택 전 산업은행장이 대우조선해양의 CEO는 대주주가 아닌 청와대가 임명했다고 인터뷰에서 말했는데 대우조선해양에 청와대의 인사개입이 계속되면 회사 전체의 리스크가 너무 커진다”고 지적하자 정 사장은 “공감한다”고 대답했다.

전임 경영진인 남상태 전 사장과 고재호 전 사장의 연임 문제와 대우조선해양의 분식회계 의혹이 시기상 겹친다는 지적에도 정 사장은 “그렇다”며 “그 시점에서 회사 내 관리소홀이 더 일어날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고 대답했다.

정 사장은 대우조선해양 부실의 가장 큰 원인으로 생산능력 이상의 과도한 수주를 꼽았다.

그는 “대규모 손실이 발생한 모든 과정에 잘못이 있었다”며 “경영진 측에서도 상황파악이나 관리감독에 소홀했다”고 인정했다.

최교일 새누리당 의원이 앞으로 자구안 이행계획에 대해 묻자 정 사장은 “현장에서 피부로 직접 느낀 조선업의 전망은 그리 밝지 않다는 것이 개인적 의견”이라면서도 “최대 생산능력를 30%가량 줄인 60~70% 정도의 사업계획 내에서는 수익성을 확보할 수 있다는 판단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사장은 “5조3천억 원의 자구계획을 달성할 의지가 충분히 있으며 모든 사력을 다해 반드시 달성하겠다”며 “대우조선해양은 앞으로 정상화 가능성이 충분히 있다”고 강조했다.

최근 선주사 4곳으로부터 6천억 원 상당의 선박 건조대금을 조기에 지급받은 부분과 관련해 정 사장은 “9일에 회사채 4천억 원의 만기가 돌아오는데 소난골 프로젝트의 1조 원이 못 들어와 유동성에 문제가 예상됐다”며 “충성도 높은 고객들을 찾아다니며 미리 받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 사장은 “구조조정에서 가장 걸림돌이 되는 게 강성노조인 것이 사실”이라며 “강성노조는 대우조선해양도 문제이고 대한민국 노동산업계에 큰 문제가 되는 것을 모든 분이 다 인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은아 기자]

인기기사

미국 미시건주 홀란드 시의회, LG엔솔 배터리공장 확장 따른 인프라 계획 승인 김호현 기자
더본코리아 '최대 매출'에 '아픈 손가락'도 없애, 백종원 'IPO 재수' 순항할까 남희헌 기자
유진투자 "포스코홀딩스 주가 상승 위해선 전기차와 리튬 수요 회복 필요" 허원석 기자
금리인하 더 늦어지나, 30년 국채 ETF 담은 개인투자자 또 다시 ‘희망고문’ 박혜린 기자
샤오미 전기차 판매량 기대 이상, 모간스탠리 "스마트폰+전기차 콘셉트 성공" 김용원 기자
서울 강남 신축 공동주택 공매 나와 이례적, 대치 푸르지오발라드 신탁공매 류수재 기자
‘70조 배터리 재활용 시장이 뜬다’, 두산 SK는 중국에 에코프로는 미국에 집중 김호현 기자
영화 ‘쿵푸팬더4’ 파묘 제치고 1위 등극, OTT ‘기생수:더그레이’ 1위 올라 김예원 기자
쏘렌토-싼타페-카니발 하이브리드로 내수 지배, 세단 몰아내고 '국민차' 넘봐  허원석 기자
쿠팡 와우멤버십 요금 '월 7890원'으로, 기존보다 월 2900원 더 부담 남희헌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