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건설

한화 건설부문 '한국 대표 아레나' 3곳 짓는다, 국내외 아레나 실적 유일 확보

류수재 기자 rsj111@businesspost.co.kr 2023-12-01 09:11:16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비즈니스포스트] 한화 건설부문이 서울아레나, 인스파이어 아레나, CJ라이브시티 아레나 등 한국에 들어서는 대규모 공연시설(아레나) 3곳을 짓는다. 한화 건설부문은 국내 건설사 가운데 유일하게 국내외에서 아레나 실적을 확보했다.

한화 건설부문은 지난 11월30일 서울시 도봉구 창동에 1만8269석 규모 음악 전문 돔공연장인 서울아레나를 착공했다고 1일 밝혔다. 
 
한화 건설부문 '한국 대표 아레나' 3곳 짓는다, 국내외 아레나 실적 유일 확보
▲ 서울 도봉구 창동 서울아레나 조감도. <한화 건설부문>
서울아레나에는 돔공연장 외에 2010석 규모 중형 공연장과 영화관, 대중음악지원시설, 상업시설 등이 함께 들어선다.

서울아레나는 민자사업으로 추진돼 대표출자자인 카카오가 준공 후 시설 운영·관리를 30년간 맡는다. 서울 동북권 최대의 문화복합시설이자 최고의 한류관광 메카로 떠오를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한화 건설부문이 공사를 완료한 국내 최초의 공연 전문 아레나 '인스파이어 아레나'는 12월부터 본격적으로 운영이 시작된다.

인천 영종도에 위치한 인스파이어 엔터테인먼트 리조트 내부에 총 1만5천석 규모로 들어서며 콘서트 뿐만 아니라 복싱과 종합격투기 등 세계적인 스포츠 이벤트, 대규모 컨벤션, 시상식, e-스포츠까지 다양한 행사를 개최할 수 있다.

'CJ라이브시티 아레나'도 한화 건설부문이 건설하고 있다.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장항동에 2만 석의 실내 좌석과 4만 명 이상 수용 가능한 야외 공간이 연계되는 대형 규모로 지어진다. 

CJ라이브시티는 음악, 영화, 드라마, 예능 등 한국의 대표적인 문화콘텐츠를 세계인이 생생하게 경험할 수 있는 세계 최초의 K-콘텐츠 경험형 복합단지로 개발되고 있다. 여기서 아레나는 그 핵심 역할을 담당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화 건설부문은 지난 2014년 기네스북에 등재된 세계 최대 규모의 돔 공연장 '필리핀 아레나'를 건설해 대한민국 건설사 중 유일하게 국내 및 해외 아레나 실적을 모두 보유하고 있다. 

필리핀 아레나는 3만5948㎡(국제규격 축구장의 5배) 크기의 돔 지붕과 총 5만1천여 좌석을 갖췄으며 설계부터 시공에 이르는 전 과정을 한화가 전담하는 디자인 빌드(Design & Build) 방식으로 완성됐다.

한화 건설부문은 돔 구조물에 대해 국내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폭우나 강풍, 폭설, 지진 등에 안전하면서도 기둥을 최소화하여 트인 내부공간을 갖춘 대규모 아레나를 제공하고 있다. 

박철광 한화 건설부문 개발사업본부장은 "한화는 아레나와 마이스(MICE) 분야에서 최고 수준의 기술력과 국내외 실적을 모두 갖춘 건설사다"며 "아레나가 K팝의 발전에 기여하고 대한민국의 공연문화를 한 단계 진화시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류수재 기자

인기기사

HD현대-한화오션 100조 함정 수주 '혈전' 예고, 입찰 경쟁력 확보 동분서주 류근영 기자
전기차 접은 애플에 ‘리비안 인수 방안’ 떠올라, “성장에 전기차 사업 필요” 이근호 기자
'적자 기업과 경쟁'서 자존심 구긴 롯데온, 박익진 첫해 '쿠팡 독주' 제동 특명 남희헌 기자
삼성전자 경계현 “AI 반도체 산업 성장의 핵심 원동력은 협업” 김바램 기자
수자원 부족이 TSMC 반도체 가격 끌어올린다, S&P 기후변화 영향 분석 이근호 기자
[한국갤럽] 윤석열 지지율 39%, 정당지지율 국민의힘 40% 민주당 33% 이준희 기자
셀트리온 지난해 매출 2조1760억으로 4.71% 감소, 올해는 3.5조 목표 장은파 기자
포스코퓨처엠, 호주업체와 음극재용 천연흑연 대량 공급받는 계약 맺어 류근영 기자
현대차증권 "올레드 업황 올해 반등 전망, 덕산네오룩스·LG디스플레이 주목" 나병현 기자
굿판 화제 영화 ‘파묘’ 1주 만에 1위 등극, OTT ‘살인자ㅇ난감’ 3주째 정상 윤인선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