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 총선
2024 총선
기업과산업  바이오·제약

조양호, 계열사 한진 앞세워 해운업 다시 뛰어들까

조은아 기자 euna@businesspost.co.kr 2016-09-01 17:55:34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해운업에 대한 의지를 내비치면서 육송운송을 담당하고 있는 한진이 주목받고 있다. 

한진은 한진해운의 핵심자산 일부를 사들여 지원해왔는데 해운업 재도전의 발판이 될 수 있다.

1일 해운업계에 따르면 조 회장이 한진해운의 알짜자산을 인수한 한진을 통해 해운업에 다시 도전할지 관심이 쏠린다.

  조양호, 계열사 한진 앞세워 해운업 다시 뛰어들까  
▲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한진은 지난해부터 한진해운의 유동성 위기에 대응해 일부 핵심자산을 잇달아 사들이며 지원했다. 

한진해운이 법정관리를 신청하면서 한진의 알짜자산 인수가 해운업에 진출할 발판이 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조 회장은 한진해운이 법정관리를 신청한 8월31일 임직원들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해운업에 대한 애착을 나타냈다. 

그는 “어떤 상황이 닥친다 해도 그룹 차원에서 한진해운과 해운업 재활을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하겠다”면서 “임직원들도 회사에 대한 믿음을 품고 함께 해 달라”고 말했다.

한진은 한진그룹에서 육상운송에 주력하고 있다. 해운업도 하고 있지만 전체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한자릿수에 그친다.

한진은 지난해 말 한진해운이 보유하고 있던 한진해운신항만 지분 50% 전량을 1355억 원에 인수했고 최근 동남아항로 일부 운영권도 621억 원에 넘겨받기로 했다. 한진해운이 보유하고 있던 베트남 터미널법인 지분 21.33%도 230억 원가량에 취득했다.

한진은 인수자금 마련을 위해 6월 말 서울고속버스터미날 지분 16.67% 전량을 신세계그룹의 센트럴시티에 1658억5천억 원에 매각하기도 했다.

한진이 매입한 한진해운 자산들은 대부분 알짜로 평가받는다.

한진은 한진해운의 아시아노선 영업권을 인수하면서 “컨테이너 정기선 사업 진출을 통한 해운사업 강화”라고 인수목적을 설명했다. 한진이 인수한 아시아노선은 운항거리가 짧아 비교적 쉽게 해운업에 뛰어들 수 있다.

장기적으로 현대상선이 매물로 나올 경우 한진에서 현대상선을 인수하는 방식으로 조 회장이 해운업에 다시 뛰어들 것이라는 관측도 일각에서 제기된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조 회장이 이번엔 한진해운을 포기했지만 앞으로 해운업황이 좋아지고 기회가 오면 다시 되찾고 싶을 것”이라며 “그전까지 한진을 통해 해운업에서 재기의 발판을 다질 수도 있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한진이 현재 주력하고 있는 사업부문에서 안정적인 수익을 낼 것으로 전망되는 점도 조 회장이 한진의 해운부문을 키울 가능성을 높여준다.

송재학 NH투자증권 연구원은 "한진 택배부문은 물량확대와 함께 영업이익률 3%대에 진입할 것”이라며 “해외물류가 활성화되고 있으며 육상운송과 렌터카부문도 선전이 예상된다”고 진단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은아 기자]

인기기사

22대 총선 성적 21대보다 국힘 5석 늘고 민주 5석 잃어, 조국혁신당 12석 개혁신.. 이준희 기자
미국 미시건주 홀란드 시의회, LG엔솔 배터리공장 확장 따른 인프라 계획 승인 김호현 기자
안철수 이름 석 자로 이기다, 친윤에 숨죽이다 국힘 대선주자 대안으로 부상 허원석 기자
태영건설 자금조달 순항에 워크아웃 청신호, 윤세영 워크아웃 문턱 넘나 류수재 기자
애플 새 아이폰에 AI기술 대거 탑재 '대반격', 노태문 삼성전자 AI폰 선두 지키기 .. 김바램 기자
이준석 3전4기 끝에 국회의원 배지, 개혁신당 향후 진로는 무거운 짐 김홍준 기자
LG엔솔 전기차 배터리 가뭄의 단비는 ESS, 김동명 ESS용 LFP배터리 강화 김호현 기자
4·10 총선 민주당 압승, '설화'와 '의료분쟁'이 정권심판 불길 더 키웠다 조장우 기자
더본코리아 '최대 매출'에 '아픈 손가락'도 없애, 백종원 'IPO 재수' 순항할까 남희헌 기자
경기 고양갑 민주 김성회 당선 확실, 녹색정의당 심상정 3위로 낙선 유력 김대철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