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과경제  금융정책

김주현 이복현 "SVB 파산 영향 제한적" 한목소리, "변동성은 예의주시"

김환 기자 claro@businesspost.co.kr 2023-03-13 16:31:06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비즈니스포스트] 김주현 금융위원장과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실리콘밸리은행(SVB) 파산 사태가 금융권 전반으로 위험이 번지지는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김 위원장은 13일 열린 ‘금융시장 현황 점검회의’를 주재하며 “실리콘밸리은행 파산 사태 이후 미국 재무부 등은 예금전액 보호조치를 발표하며 빠르게 대응하고 있다”며 “전날 관계기관 합동 간담회에서 논의한 것처럼 금융권 전반의 체계적 위험으로 확산하지 않는다는 전문가들의 시각이 우세하다”고 말했다.
 
<a href='https://www.businesspost.co.kr/BP?command=article_view&num=319543' class='human_link' style='text-decoration:underline' target='_blank'>김주현</a> <a href='https://www.businesspost.co.kr/BP?command=article_view&num=317426' class='human_link' style='text-decoration:underline' target='_blank'>이복현</a> "SVB 파산 영향 제한적" 한목소리, "변동성은 예의주시"
김주현 금융위원장과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실리콘밸리은행(SVB) 파산 사태가 금융권 전반으로 위험이 번지지는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김 위원장(맨 오른쪽)이 3월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금융시장 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럼에도 금융당국은 경계심을 유지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 위원장은 “시장변동성이 확대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며 “국내외 금융시장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금융체계를 재점검하면서 긴장을 늦추지 말고 필요하다면 빠르게 시장안정조치를 시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복현 금융감독원장도 김 위원장과 같은 견해을 내놨다.

이 원장은 13일 ‘금융상황 점검회의’를 주재하면서 “이번 사태는 실리콘밸리은행의 특수한 영업구조가 최근 금융긴축상황과 맞물려 발생했다”며 “금융권의 체계적 위험으로 확대될 가능성은 제한적이다”고 바라봤다.

금감원은 실리콘밸리은행의 영업구조는 다른 은행과 다른 점이 있다고 짚었다.

실리콘밸리은행은 액수가 큰 기업예금 위주로 자금을 조달해 왔다. 실제로 예금자 보호한도를 넘어선 예금은 87.6%에 달했다. 이밖에 실리콘밸리은행은 총자산의 56.7%를 장기 유가증권에 투자해와 단기 유동성 위기에 대처할 능력이 떨어졌다. 

금리상승으로 예금조달하는 비용이 늘어난 가운데 장기 유가증권으로 갖고 있던 채권 평가손실도 발생해 예금인출이 증가하자 유동성에서 문제를 겪었다는 것이다.

이 원장은 “미국 금융 당국이 실리콘밸리은행의 모든 예금자를 보호하기로 조치해 체계적 위험으로 확대될 가능성은 제한적이다”며 “비슷한 영업구조를 가진 미국내 금융회사 등이 영향을 받을 수 있는 등 한동안은 금융시장 동향을 경계감을 갖고 예의주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환 기자

인기기사

엔비디아 신형 AI 반도체도 공급부족 예고, 고객사 물량 배정 '딜레마' 커져 김용원 기자
KG모빌리티 작년 매출 3조7천억 사상 최대, 영업이익 내 7년 만에 흑자 조승리 기자
[한길리서치] 긍정평가 한동훈 48.8% 이재명 38.9%, 비례정당 국힘 우세 이준희 기자
배터리 핵심소재 리튬 가격 ‘90% 하락’, 올해 전기차 가격경쟁 더 치열해진다  이근호 기자
[조원씨앤아이] 총선 비례투표 조국신당 10.8%, 윤석열 지지율 42.3% 김대철 기자
낸드플래시 업황 개선 예상보다 빨라져,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실적에 청신호 김용원 기자
[미디어리서치] 차기 대선주자 이재명·한동훈 박빙, 윤석열 지지율 43.4% 김대철 기자
독일 정부 그린수소 수입에 38억 달러 투입, 철강·화학산업 탈탄소화 지원 손영호 기자
‘26억’ 시세차익,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 3가구 무순위청약 관심 폭발 장상유 기자
카카오와 동맹 굳건하다는 SM엔터, 사장급 교체설에 내부 뒤숭숭 장은파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