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정치

환노위 국감 김문수 경사노위 위원장 과거 발언에 여야 공방, 거듭 파행

임도영 기자 doyoung@businesspost.co.kr 2022-10-12 15:27:12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비즈니스포스트] 김문수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위원장의 과거 발언들이 국회 국정감사에서 도마 위에 올랐다.

김 위원장은 12일 오후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국감에서 과거 페이스북에서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종북 인사라 주장한 발언과 관련해 “의원께서 모욕감을 느끼실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송구하고 경사노위 위원장으로서 언행을 신중하고 사려깊게 할 것을 약속한다”고 사과했다.
 
환노위 국감 <a href='https://www.businesspost.co.kr/BP?command=article_view&num=298094' class='human_link' style='text-decoration:underline' target='_blank'>김문수</a> 경사노위 위원장 과거 발언에 여야 공방, 거듭 파행
김문수 경제사회노동위원장이 12일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의 경제사회노동위원회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그러나 김 위원장의 사과를 두고 의원들이 반발하면서 환노위 국감은 오전에 이어 또다시 중지됐다.

전용기 민주당 의원은 김 위원장의 사과가 모욕감이라는 감정에 대한 사과로 본질을 피해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전 의원은 "모욕한 사실에 사과가 필요하며 발언의 정정이 필요하다"고 요구했다.

이학영 민주당 의원도 "윤 의원이 김일성 추종자라는 말이 핵심"이라며 "이 사실을 번복하지 않으면 국민들은 아직도 김 위원장이 속으로는 윤 의원을 빨갱이로 생각하고 있구나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민주당 의원들의 반발이 이어지자 국민의힘 의원들이 제지에 나서면서 회의장에는 고성이 오갔다.

앞서 이날 오전 감사에서도 윤 의원에 대한 김 위원장의 발언으로 소란이 일면서 국감이 한때 파행했다.

김 위원장은 ‘제가 생각과 말과 행동으로 수령님께 충성한다는 생각에 변함없나'는 윤 의원의 질의에 “그런 측면이 있다”고 대답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해 ‘윤 의원이 종북 본성을 드러내고 있다, 윤 의원은 주사파 운동권 출신이고 반미·반일 민족의 수령님께 충성하고 있다’고 말해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김 위원장의 발언에 곧장 여야 의원들 사이에 충돌이 빚어졌다.

민주당 의원들은 “지금 뭐하자는 거냐”, “빨리 취소하라”고 외쳤고 국민의힘 의원들은 “조용히 하라”, “김 위원장 말을 들어보자”고 소리쳤다.
 
민주당 의원들은 국회 증언·감정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김 위원장을 고발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윤 의원도 “저를 대놓고 간첩이라고 하는데 질의가 목구멍에서 넘어오나, 어지간하면 넘어가려고 했는데 이런 평가를 받고 국감을 할 수 없다”며 “애초에 질문을 하지 않으려고 했는데 답변을 듣고 나니 피가 거꾸로 솟는 느낌이다”고 항의했다.

소란 끝에 민주당 소속 전해철 환경노동위원회 위원장은 여야 간사들이 조치를 협의해 달라고 요청한 뒤 감사 중지를 선언했다.

전 위원장은 “김 위원장이 국회를 모욕했다고 판단한다”며 “국감을 진행하는 것보다 위원회가 어떤 조치를 취할지 결정하는 게 맞다”고 말했다.

이후 여야 의원들은 협의 끝에 김 위원장이 사과하는 대신 고발 의결을 하지 않는 것으로 합의했다. 그러나 여야 의원들은 김 위원장의 사과 뒤에도 사과의 내용과 방식, 사실 확인 등을 두고 계속해서 부딪혔다. 

민주당 의원들은 윤 의원을 향한 발언뿐 아니라 과거 문재인 전 대통령과 다른 민주당 의원들을 향한 발언까지 문제 삼아 사과를 요구했다. 임도영 기자

인기기사

소니 ‘플레이스테이션 VR2’ 수요 기대 이하, 메타버스 시장 성장성에 의문 김용원 기자
[한국갤럽] 윤석열 지지율 36.5%, 2024년 총선 ‘정권견제론’ 우세 김대철 기자
하이투자 "엘앤에프 목표주가 하향, 테슬라 가격 할인 정책에 수혜 기대" 나병현 기자
GM 미국 배터리공장에 LG엔솔 대안 찾기 다급, SK온 삼성SDI 기회 잡나 김용원 기자
[알앤써치] 국민의힘 당대표 안철수 지지 급등, 윤석열 지지율 30%대로 김대철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