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정치

윤석열 김대중 생가 찾아, "국민통합 김대중 정신 잘 계승하겠다"

김남형 기자 knh@businesspost.co.kr 2022-02-23 18:15:32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a href='https://www.businesspost.co.kr/BP?command=article_view&num=274009' class='human_link' style='text-decoration:underline' target='_blank'>윤석열</a> 김대중 생가 찾아, "국민통합 김대중 정신 잘 계승하겠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선거 후보가 2월23일 전라남도 신안군 하의도 김대중 전 대통령 생가를 방문해 참배한 뒤 방명록을 작성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선거 후보가 김대중 전 대통령 생가에서 '김대중 정신'을 계승하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윤석열 후보는 23일 전라남도 신안군 하의도에 있는 김대중 전 대통령의 생가를 방문해 방명록에 "김대중 정신은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에 기반한 국민통합 정신입니다. 위대한 정신입니다"라고 적었다.

윤 후보는 방명록을 적기 전 추모관을 찾아 김 전 대통령과 배우자 이희호 전 김대중평화센터 이사장의 영정 앞에서 참배했다.

윤 후보는 기자들과 만나 "오늘 (김 전 대통령이) 태어나 어릴 때 성장한 하의도를 방문하고 생가를 찾아뵈니 감회가 새롭다"며  "우리가 김대중 대통령의 이 위대한 정신을 잘 계승해야겠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김 전 대통령 생가를 찾기 전 목포역 광장 앞 유세에서도 김대중 정신을 강조했다. 목포는 김 전 대통령의 정치적 고향이다.

윤 후보는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를 추구하는 김대중 정신을 구현하려 하고 있다"며 "1998년 대통령 취임사에서 민주주의와 시장경제는 수레의 양쪽 바퀴, 동전의 양면이라고 했다"고 말했다.

김 전 대통령과 관련된 추억도 소개했다.

윤 후보는 "국민학교 5학년 때인 1971년 대선 때 어머니와 저녁을 일찍 먹고 집 앞 신설동 대광고등학교 앞 대통령 유세를 보러 갔다"며 "그때 김 전 대통령이 '10년 세도 썩은 정치 못참겠다 갈아치자'하며 포효했던 모습이 지금도 눈에 선하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국민통합을 강조했다. 

윤 후보는 "영남의 심장 대구 달성과 동성로 중심가에서 호남이 잘 되는 게 대한민국이 잘 되는 것이고 영남이 잘 되는 것이라 외쳤다"며 "목포에서도 저는 대구가 잘 되는 게 목포가 잘 되는 것이고 대한민국 전체가 잘 되는 것이라고 외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3월9일 부패 세력을 확실하게 심판해 주신다면 양식 있고 존경받는 민주당 정치인들과 멋진 협치를 통해 국민 통합을 이루고 이 나라의 경제 발전을 이뤄내겠다"고 덧붙였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남형 기자]

인기기사

일동제약 코로나19 치료제 허가 가시권, 윤웅섭 화이자 MSD와 승부 앞둬 임한솔 기자
[채널Who] 갑부들의 선택 소형모듈원전 격전, 두산에너빌리티 가치 뛴다 류근영 기자
KB증권 “LG전자 LG이노텍 LG엔솔, 애플 자동차 전략파트너로 부각” 조장우 기자
[지역 유니콘기업 만들기] 스타트업도 '손흥민 만들기' 전략이 필요하다 이경만
컴투스 효자 된 '재벌집 막내아들', 게임 부진의 실적 공백 메운다 임민규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