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 기후경쟁력포럼
2024 기후경쟁력포럼
정치·사회  정치

윤석열 "대장동 도시개발 문제있다", 이재명 "윤 후보가 책임져야"

김서아 기자 seoa@businesspost.co.kr 2022-02-03 21:14:31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a href='https://www.businesspost.co.kr/BP?command=article_view&num=337654' class='human_link' style='text-decoration:underline' target='_blank'>윤석열</a> "대장동 도시개발 문제있다", <a href='https://www.businesspost.co.kr/BP?command=article_view&num=337845' class='human_link' style='text-decoration:underline' target='_blank'>이재명</a> "윤 후보가 책임져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왼쪽)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오른쪽)이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공개홀에서 열린 방송 3사 합동 초청 '2022 대선후보 토론'에 앞서 준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첫 TV토론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향해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과 관련해 "대장동 개발 사업에 들어가는 비용과 수익을 정확히 가늠하고 설계한 게 맞냐"고 포문을 열었다. 

반면 이재명 후보는 윤 후보를 향해 대장동 의혹의 핵심 인물로 지목된 김만배씨 누나가 윤 후보 부친의 주택을 매입한 사실을 들며 오히려 윤 후보가 더 책임져야 한다고 반격했다.

윤 후보는 3일 서울 여의도 KBS본관에서 열린 방송3사 합동 초청 `2022 대선 후보 토론`에서 이 후보를 향해 "성남시장으로 재직할 때 대장동 도시개발로 김만배 등이 6400억 원을 챙겼다"며 "투자한 사람에게 배당받을 수 있는 최소한의 상한선 캡을 씌우지 않고 설계했다는 것 자체가 문제가 있는 것 아니냐"고 날을 세웠다.

윤 후보는 "반시장적 정책도 문제지만 이런 특정인에게 천문학적 특혜를 주는 부분에 대해서 국민들이 관심을 많이 가지고 있다"고 추궁했다.

이에 이 후보는 "부정부패는 업자 중심으로 이익을 준 사람"이라며 "저는 이익을 빼앗았다. 공공환수를 5800억 원까지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후보는 부친 집을 관련자들이 사주지 않았느냐"며 "저는 아무런 이익이 없었던 점을 보면 오히려 윤 후보가 더 책임져야 되지 않을까 싶다"고 맞받았다. 김만배씨의 누나가 윤 후보 부친 집을 매입한 점을 거론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앞서 "대통령이 된다면 취임하자마자 가장 먼저 손 볼 부동산 정책은 무엇인가"라는 사회자 질문에 이 후보는 "주택시장 안정화를 위해 대대적 공급정책을 제일 먼저 하겠다"고 대답했다.

같은 질문에 윤 후보는 "집 사는데 대출받을 수 있게 대출규제를 완화하고 전세가 상승이 예상되므로 임대차 3법을 개정하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서아 기자]

인기기사

미국 전기차 관세 인상에 중국 무역보복 리스크 재등장, 희토류 공급망 불안 김용원 기자
TSMC 파운드리 기술 전략 경쟁사와 차별화, 삼성전자 인텔에 추격 기회 되나 김용원 기자
LG엔솔-GM ‘볼트’ 전기차 리콜 원고측과 합의, 1인당 최대 1400달러 보상 이근호 기자
HLB 리보세라닙 미 FDA 품목허가 불발, 진양곤 "간암신약 관련 문제는 아냐" 장은파 기자
'하이브리드차 사볼까', 국내 연비 '톱10' HEV 가격과 한 달 연료비 따져보니 허원석 기자
진양곤 HLB 간암 신약 여전한 자신감, "FDA 보완 요청은 해결 가능한 문제" 장은파 기자
SK에코플랜트 1분기 매출 2조로 40% 증가, 영업이익 566억으로 18% 늘어 김홍준 기자
GS건설 자이 리뉴얼로 여의도·압구정 노리나, 허윤홍 수주 경쟁력 확보 고심 장상유 기자
[분양진단] 포스코이앤씨 올해 분양목표 달성 속도, 전주 에코시티 더샵 4차 흥행 기대 장상유 기자
김정수가 만든 ‘불닭볶음면’ 파죽지세, 삼양식품 성장 놀라기는 아직 이르다 남희헌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