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정치·사회
검찰, 옵티머스자산운용 대표 김재현 항소심에서 무기징역 구형
진선희 기자  sunnyday@businesspost.co.kr  |  2021-11-30 20:18:0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검찰이 옵티머스펀드 사기 혐의와 관련한 김재현 옵티머스자산운용 대표의 항소심에서 무기징역을 구형했다.

검찰은 30일 서울고등법원 형사5부(윤강열, 박재형, 김상철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항소심 결심공판에서 김 대표에게 1심 구형량과 같은 무기징역, 벌금 4조578억 원, 추징금 1조4329억 원을 구형했다. 
 
▲ 옵티머스자산운용 간판. <연합뉴스>

이동열 옵티머스자산운용 2대주주에는 징역 25년과 3조4281억 원의 벌금을, 윤석호 옵티머스자산운용 이사에는 징역 20년과 1조1722억 원의 추징금을 각각 구형했다.

1심 법원은 김 대표에게 징역 25년과 벌금 5억 원, 추징금 751억7500만 원을 선고했다.

검찰과 김 대표는 모두 1심 판결에 불복해 항소했다.

김 대표는 2018년 4월부터 2020년 6월까지 투자자들에게 공공기관 매출채권에 투자한다고 설명한 뒤 1조3526억 원의 펀드 자금을 모아 부실채권 인수, 펀드 돌려막기 등 행위를 한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진선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현대엔지니어링 기관투자자 수요예측 저조, 일반공모 흥행 부진할 듯
·  삼성전자 반도체사업부와 SK하이닉스 임직원 추가 성과급 받는다
·  윤석열 '본부장' 리스크 고비 넘겨, 정책행보 본격화해 우위 굳히나
·  LG에너지솔루션 주가흐름 기상도, 상장 첫날 '따상'은 글쎄
·  신동빈 그리는 미래는 롯데벤처스에, '롯데 망하게 할 기업'은 어디인가
·  안철수 지지율 주춤에 3강 구도 멀어져, 안풍 살리려 가족 본격 등판
·  문재인 정부 금융권의 장수 리더십시대, 대선과 함께 저무나
·  카카오게임즈 첫 해외게임사 투자, 조계현 글로벌과 장르 확대 바라봐
·  [인터뷰] 피플펀드 대표 김대윤 "중금리 대출 두 마리 토끼 잡겠다"
·  대선 앞두고 또 고개 드는 국책은행 지방이전, 산업은행 부산으로 가나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