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금융·증권
3분기 국내은행 순이익 4조6천억으로 1년 전보다 1조1천억 늘어
김디모데 기자  Timothy@businesspost.co.kr  |  2021-11-16 15:00:4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3분기 국내 은행권이 좋은 실적흐름을 이어간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금융감독원은 2021년 3분기 국내은행 잠정 순이익이 4조6천억 원으로 2020년 3분기보다 1조1천억 원 증가했다고 밝혔다.
 
▲ 금융감독원 로고.

3분기 국내은행 누적 순이익은 15조5천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조3천억 원 늘었다.

HMM 전환사채(CB) 전환이익 등 비경상적 요인이 포함된 산업은행을 제외한 누적 순이익은 12조9천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3조1천억 원 증가했다.

3분기 국내은행 이자이익은 11조6천억 원이었다. 대출자산 증가로 지난해 3분기와 비교해 1조3천억 원 늘었다.

반면 3분기 비이자이익은 1조2천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천억 원 감소했다. 영업외손실은 4천억 원으로 1년 전보다 적자폭이 1천억 원 확대됐다.

3분기 국내은행 대손비용은 3천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조1천억 원 감소했다. 양호한 자산건전성을 지속했고 지난해 대손충당금 적립을 확대한 기저효과가 더해졌다.

3분기 판매관리비는 5조9천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2천억 원 증가했다. 인건비가 증가하고 물건비는 지난해와 유사한 수준이었다.

3분기 국내은행 총자산순이익률(ROA)는 0.56%로 2020년 3분기보다 0.09%포인트 올랐다. 자기자본순이익률(ROE)도 7.36%로 전년 대비 1.07%포인트 상승했다.

금융감독원은 “코로나19 영향이 장기화하는 상황에서 최근 시장금리 상승 등 한계차주들의 상환능력이 저하될 가능성이 있다”며 “은행이 충당금을 충실히 적립하는 등 손실흡수능력을 유지하도록 유도하겠다”고 감독방향을 제시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대한항공 항공정비사업 확대 시동, 조원태 아시아나항공 통합 대비
·  국민연금에 주주활동 요구 커져, HDC현산 대상 첫 주주대표소송 내나
·  하이브 BTS 지식재산 신사업 본격화, 박지원 팬 반감은 '넘어야 할 산'
·  LG에너지솔루션 공모주에 몰린 뭉칫돈, 국내 증시 훈풍 몰고 오나
·  에스티큐브 면역항암제 미국 임상1상 앞둬, 정현진 기술수출 기대
·  두산중공업에 유럽 에너지 위기는 기회, 소형모듈원전 기회의 땅 가능성
·  케이뱅크 기업공개 순항할까, 카카오뱅크 기업가치 하락에 속내 복잡
·  [노녕의 중국기업인 탐구] CATL 쩡위췬 (3) 고향 닝더를 배터리 도시로
·  HDC현대산업개발 붕괴사건 현대건설에 불똥 튈까, 윤영준 예의주시
·  '가상화폐 겨울' 오나, 투자은행 UBS 가상화폐 시세 폭락 가능성 경고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