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비즈니스
대한항공 서울 마포구에 스카이패스숲 조성하기로, "ESG경영 실천"
김지효 기자  kjihyo@businesspost.co.kr  |  2021-10-26 13:53:5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 22일 서울 마포구 성산동 마포구청에서 우기홍 대한항공 대표이사 사장(왼쪽)과 유동균 마포구청장이 ‘스카이패스 숲’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대한항공>
대한항공이 서울 마포구에 대한항공 멤버십 이름을 딴 숲을 조성한다 .

대한항공은 22일 서울 마포구 성산동 마포구청에서 ‘스카이패스(SKYPASS)숲’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26일 밝혔다. 

업무협약식에는 우기홍 대한항공 대표이사 사장과 유동균 마포구청장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을 기반으로 대한항공과 마포구는 ‘경의선 선형의 숲’ 안에 스카이패스숲을 조성한다. 

경의선 선형의 숲은 단절된 경의선 부지에 조성되는 숲으로 2022년 3차 구간인 마포구 중동 가좌역~ DMC역 연결구간의 공사가 시작된다. 

이번 스카이패스숲 조성사업은 대한항공이 추진하는 ‘그린 스카이패스(GREEN SKYPASS)’사업의 하나다. 

그린 스카이패스사업은 스카이패스 회원이 마일리지를 사용해 보너스 항공권이나 상품을 구매하면 구매건수에 비례하게 대한항공이 기금을 조성해 숲 조성 등 친환경활동에 사용하는 사업이다. 

자세한 참여 방법은 항공여행 소비가 회복되는 시점에 대한항공 애플리케이션(앱)과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스카이패스 회원의 마일리지 사용과 연계해 친환경에 기여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마련하고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경영을 적극적으로 실천해 탄소 감축 및 기후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지효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이준석 윤석열과 거리두기 통해 무얼 얻으려 하나, 정치적 위상 갈림길
·  제주항공 코로나19 재확산에 인고의 시간 계속, 화물 확대로 버티기 
·  국내증시 오미크론에 위기감 커져, 국민연금 12월 산타랠리 주역 될까
·  한앤컴퍼니 한온시스템 투자금 회수 눈앞, 업황 탓 주가 하락은 아쉬워
·  광주를 미래차 허브도시로, 이용섭 친환경차부품 클러스터 가동
·  현대차 새 노조 강성인가 실리인가, 하언태 노조와 전기차 생산 풀어야
·  카카오페이 시총에서 카카오뱅크 넘어설까, 보호물량 해제가 첫 고비
·  퀄컴 4나노 미세공정 반도체 경쟁 열어, 삼성전자 파운드리기술 시험대
·  에디슨모터스 쌍용차 인수 완주할까, 강영권 산업은행 없는 플랜B 열쇠
·  LG에너지솔루션 기업가치 스스로 보수적 산정, 권영수 공모주 흥행부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