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금융·증권
뉴욕증시 3대 지수 소비심리 악화에 다 내려, 국제유가도 하락
김용원 기자  one@businesspost.co.kr  |  2021-09-19 11:34:5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미국 뉴욕증시 3대 지수가 소비자 심리 악화 등 부정적 경제지표에 반응해 일제히 떨어졌다.

국제유가는 원유공급 차질과 관련된 리스크가 완화되면서 하락했다.
 
▲ 미국 뉴욕증권거래소.

17일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166.44포인트(0.48%) 하락한 3만4584.88로 장을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날보다 40.76포인트(0.91%) 낮아진 4432.99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137.96포인트(0.91%) 내린 1만5043.97에 거래를 마쳤다.

증권전문지 마켓워치는 “코로나19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경제적 손실을 일으킬 수 있다는 전망이 퍼지며 증시 하락을 이끌었다”고 보도했다.

9월 미국 소비자심리지수가 최근 10년 이래 최저치와 비슷한 수준을 나타냈다는 분석 등 부정적 경제지표가 나온 점도 증시 하락에 영향을 미쳤다.

마켓워치는 “소비자들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경제상황이 지금 가장 나쁘다고 보고 있다”며 “소비자 심리는 경제회복에 핵심이기 때문에 매우 중요한 지표”라고 보도했다.

국제유가도 떨어졌다.

18일 뉴욕상업거래소에서 10월물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장보다 0.61달러(0.84%) 하락한 배럴당 71.96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선물거래소에서 브렌트유 가격은 0.44% 떨어진 75.24달러로 마감했다.

허리케인 아이다 영향으로 생산에 차질을 빚었던 멕시코만 등 일부 지역 원유 생산설비가 점차 복구되면서 유가 하락을 이끌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용원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SK스퀘어 아마존과 동맹 어디까지 가나, 박정호 투자유치가 출발점
·  [현장] 아덱스2021, 한국항공우주산업 한화 LIG넥스원 우주에 힘주다
·  NH투자증권 올해 영업이익 1조 유력, 정영채 옵티머스 탓에 연임 불안
·  부영주택 익산 임대아파트 분양전환가 궁지에, 정치권 인하 요구에 부담
·  GS건설 모듈러주택 선점 장담 못해, 허윤홍 사업 본격화 공격적 채비
·  하나금융지주 인수합병 추진할 체력 갖춰, 비은행 강화 적극 나서나
·  쌍용차 새 주인 찾기 순탄하게 마칠까, 인수후보 자금증빙 의구심 여전
·  아세아시멘트 배당확대 압박받아, 이훈범 한라시멘트 인수효과는 토대
·  신한금융지주 해외투자 유치 재가동, 조용병 선제적 자금조달에 힘실어
·  코스모신소재 전기차 성장 올라탄다, 홍동환 전기차와 배터리소재 집중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