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바이오·제약

올리패스 RNA치료제 관련 호주 특허 취득, "저렴한 치료제 개발"

최영찬 기자 cyc0111@businesspost.co.kr 2021-09-02 15:02:04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올리패스가 RNA(리보핵산)치료제 개발에 필요한 인공유전자의 물질특허와 용도특허를 호주에서 취득했다.

올리패스는 인공유전자 OliPass PNA(OPNA)에 관한 물질특허와 용도특허가 호주에 등록됐다고 2일 밝혔다.
 
올리패스 로고.
▲ 올리패스 로고.

올리패스는 RNA치료제 개발을 위해 자체적으로 세포투과율이 뛰어난 인공유전자 OPNA를 개발했다.

그동안 RNA치료제 개발을 위해 사용된 인공유전자는 세포투과율이 낮아 약효를 내기 위해 고용량을 투약해야해 간, 신장 등에서 면역독성이 발생하는 안전성 문제가 제기됐다.

또 RNA치료제 가격이 고가로 형성돼 희귀질환 치료제로만 개발되는 한계점도 있었다.

올리패스는 OPNA를 기반으로 하면 안전성이 높고 저렴한 RNA치료제를 개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올리패스 관계자는 “이번에 호주에서 OPNA에 관한 물질특허와 용도특허를 획득하면서 올리패스의 독점적 권리는 기존 2028년 3월까지에서 2036년 12월 말까지로 연장됐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최영찬 기자]
비즈니스피플배너

인기기사

엔비디아 TSMC 의존 끊는다, 젠슨 황 CEO "삼성전자 인텔 파운드리도 활용" 김용원 기자
인텔 파운드리 기술 TSMC 삼성전자 추월 가능성, 엔비디아 등 고객사 '대환영' 김용원 기자
키움증권 "포스코홀딩스 2차전지 소재 부각, 4분기 광양 리튬공장 가동" 허원석 기자
버블 운영사 디어유 “JYP 자체 팬플랫폼 개발 사실 아냐, 관계 공고 ” 임민규 기자
중국 관영매체 한국에도 무역보복 경고, "미국 반도체 규제 대변인 역할" 김용원 기자
[채널Who] 한국은 답 없다, 한화솔루션 OCI 씨에스윈드 재생에너지는 미국에 조충희 기자
대만언론 삼성전자 견제, "TSMC 2나노 파운드리 엔비디아 AMD 수주 논의" 김용원 기자
SK하이닉스 TSMC와 손잡나, 고대역폭메모리에서 7나노 핀펫 공정 활용할 듯 나병현 기자
스텔란티스 GM 미국 배터리공장 더 필요, LG엔솔 삼성SDI '모신다' 김용원 기자
[단독] 삼성전자 확장현실 기기 전용 엑시노스 개발 안 해, 차량용에 집중 조장우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