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소비자·유통

법원, 한앤컴퍼니의 홍원식 남양유업 주식 매각금지 가처분신청 인용

차화영 기자 chy@businesspost.co.kr 2021-09-01 11:29:20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사모펀드 한앤컴퍼니가 홍원식 전 남양유업 회장을 상대로 낸 전자등록주식 처분금지 가처분신청이 인용됐다.

서울중앙지방법원은 5월27일에 체결된 남양유업의 최대주주 보유주식 매매계약과 관련해 홍원식 전 남양유업 회장 외 1인의 전자등록주식 처분을 금지해달라는 한앤컴퍼니의 가처분신청을 받아들였다고 남양유업이 1일 공시를 통해 밝혔다. 
 
법원, 한앤컴퍼니의 홍원식 남양유업 주식 매각금지 가처분신청 인용
▲ 홍원식 전 남양유업 회장.

이에 따라 홍 전 회장은 한앤컴퍼니와 남양유업 주식 매매계약 관련 분쟁이 해결되기 전까지 주식을 매각할 수 없게 됐다.

한앤컴퍼니가 아닌 다른 매수자에게 회사를 매각할 길도 사실상 막힌 셈이다. 

홍 전 회장이 보유한 남양유업 지분은 51.68%(37만2107주)에 이른다.

한앤컴퍼니는 8월23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 홍 전 회장 등 대주주 일가를 상대로 주식매각계약 이행을 촉구하는 소송을 제기했다. 전자등록주식 처분금지 가처분신청도 이때 함께 냈다.

홍 전 회장도 1일 한앤컴퍼니에 남양유업 주식매매계약 해제를 통보한 만큼 홍 전 회장과 한앤컴퍼니 사이 소송전이 치열하게 펼쳐질 것으로 예상된다.

홍 전 회장 등 남양유업 오너일가는 5월27일 보유한 남양유업 지분 53.08%를 3107억 원에 넘기기로 한앤컴퍼니와 주식 양수도계약(SPA)을 맺었다. [비즈니스포스트 차화영 기자]

인기기사

[데이터리서치] 윤석열 지지율 33.4%, 비속어 논란 대처 부적절 75.8% 김대철 기자
[조원씨앤아이] 윤석열 지지율 다시 20%대로, 비속어 사과 필요 70.8% 김남형 기자
신풍제약, 폴란드에서 코로나19 치료제 ‘피라맥스’ 임상3상 승인받아 임한솔 기자
삼성전자와 논의 앞둔 ARM '중립성' 강조, “우리는 반도체업계 스위스” 김용원 기자
르노코리아 QM6 후속모델 시급, 토레스 스포티지에 밀려 위상 흔들 장은파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