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금융·증권
SK “SKC나 SK실트론 추가 합병은 검토 안 해”
박혜린 기자  phl@businesspost.co.kr  |  2021-08-30 18:21:4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SK가 계열사의 추가 합병 가능성을 부인했다.

SK는 일부 보도에 나온 SKC, SK실트론 등과 합병 가능성을 놓고 “SK는 SKC, SK실트론 등과 합병을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30일 공시했다.
 
▲ SK 로고.

이날 인베스트조선은 ‘시총 140조 목표 SK, SKC·실트론 등 합병 가능성도 부각’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SK와 SK머티리얼즈 합병으로 SK그룹의 전략적 색채가 더 명확해졌다”며 “시장에서는 SKC, SK실트론 등이 추가적 합병대상이 될 가능성이 있는 회사로 거론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SK가 기업가치를 끌어올리기 위해 유망 손자회사를 자회사로 끌어올려 성장시키는 작업을 반복할 수 있다고 바라본 것이다.

SK는 앞서 20일 첨단소재계열사인 SK머티리얼즈의 지주사업부문을 흡수합병한다고 밝혔다.

SK와 SK머티리얼즈 합병은 SK머티리얼즈가 특수가스 등 사업부문을 물적분할해 신설법인을 만들고 존속법인인 지주사업부문을 SK와 합병하는 방식으로 진행한다.

합병 절차는 12월1일 마무리한다는 계획을 세워뒀다. [비즈니스포스트 박혜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비트코인 4천만 원대도 위태위태, 정치권과 금융당국 온도차에 더 불안
·  SK텔레콤 클라우드게임 동맹 선구안, MS 블리자드 인수에 빛 본다
·  에디슨모터스 쌍용차 공동관리인 밀어붙여, 회생절차 또 지연되나
·  현대엔지니어링 '팀코리아' 업고 해외로, 김창학 재무체력도 탄탄
·  한수원 유럽 신재생에너지 시장 노려, 정재훈 스페인 태양광사업 본격화
·  교보생명 상장 앞두고 체질전환 숨가빠, 신창재-어피너티 갈등은 변수
·  가세연 서울의소리 열린공감 시사타파, 대선판 달구는 정치 유튜브
·  기아 새 니로 사전계약 흥행이 판매까지 가나, 출고 시점과 가격이 변수
·  포스코인터내셔널 식량사업 확대 고삐 죄, ESG경영 중요성 커져
·  산업은행 KDB생명 매각도 불안, 이동걸식 구조조정에 물음표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