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금융·증권
빙그레 목표주가 하향, "원자재값 상승에 매출은 줄어 원가부담 커져"
조충희 기자  choongbiz@businesspost.co.kr  |  2021-08-25 08:34:2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빙그레 목표주가가 낮아졌다.

원재료 가격 상승에다 장마로 빙과류 매출이 줄며 수익성이 악화됐다. 해태아이스크림 인수 이후 떠안은 무형자산 감가상각비도 부담이 되고 있다.
 
▲ 빙그레 로고.

25일 김태현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빙그레 목표주가를 기존 7만2천 원에서 6만6천 원으로 하향조정했다. 투자의견은 매수(BUY)를 유지했다.

24일 빙그레 주가는 5만7400원으로 장을 마감했다.

김 연구원은 "설탕 커피의 국제 원재료 가격이 상승한 가운데 비가 잦은 날씨 탓에 아이스크림 매출이 줄어들면서 원가 부담이 커졌다"고 바라봤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7월 국제 설탕 가격은 전년보다 44.2% 상승했다. 국제 원두 가격도 6월 미국 선물시장 기준 70% 가까이 올랐다.

김 연구원에 따르면 해태아이스크림 인수 이후 이렇다할 합병 시너지를 찾고 있지 못하다는 점도 빙그레에게 고민거리다.

오히려 인수 이후 해태아이스크림 인수에 따른 무형자산 감가상각비를 2025년까지 분기마다 20억 원씩 떠안아 부담이 카졌다.

빙그레는 2021년 연결기준 매출 1조1340억 원, 영업이익 280억 원을 낼 것으로 전망됐다.

2020년보다 매출은 18.2% 늘어나지만 영업이익은 28.6% 줄어드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충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교촌에프앤비 치킨값 올려 외식 물가상승 불붙여, 소진세 주주 의식했나
·  서울주택도시공사 반값 아파트 첫걸음 삐걱, 김헌동 구청장 반발에 직면
·  KB금융지주 주식비중 더 늘리는 외국인, 윤종규 ESG 확대 긍정적 평가
·  삼성전자 갤럭시S22 울트라로 노트를 대체, 노태문 폴더블에 더 집중
·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반도체 미세공정 핵심 EUV장비 확보에 매달려
·  신세계 인수합병과 온라인 전문가 포진, 정유경 큰 변화 향한 전열 정비
·  쏠리드 이통3사의 5G투자 확대에 무선중계기 수혜, 정준 흑자 바라봐
·  포스코케미칼 배터리소재 갈 길 남아, 민경준 재신임 받아 내년도 맡나
·  하림지주 지배구조 개편해 물류단지 서둘러, 김홍국 소액주주 반발 직면
·  저비용항공사 비행기 세워두기보다 낫다, 출형경쟁 하며 버티기 안간힘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