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비즈니스
SK바이오팜 뇌전증 치료제 중국진출 눈앞, 조정우 블록버스터 앞으로
조윤호 기자  uknow@businesspost.co.kr  |  2021-08-12 14:31:44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조정우 SK바이오팜 대표이사 사장이 뇌전증 치료제 '세노바메이트'를 중국시장에 내놓기 위한 준비를 서두르고 있다.

미국 직접판매와 유럽 판매지역 확대, 일본 판권 수출에 이어 중국시장까지 진출하게 된다면 세노바메이트는 연매출 1조 원대의 '블록버스터 신약'이 될 수 있다는 시선이 나온다.
 
조정우 SK바이오팜 대표이사 사장.

12일 제약바이오업계에 따르면 조 사장이 SK바이오팜의 뇌전증 치료제 세노바메이트를 중국시장에 내놓기 위해 중국 기업과 파트너십 체결을 2021년 안에 추진할 것으로 예상된다.

세노바메이트는 SK바이오팜이 자체개발한 뇌전증 치료제다. 2019년 11월 부분발작 치료제로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품목허가를 받았다.

국내 제약바이오기업 가운데 자력으로 미국에서 임상3상을 마치고 상용화까지 성공한 곳은 아직까지 SK바이오팜이 유일하다.

뇌전증은 뇌에서 비정상적 전기신호가 방출돼 운동, 감각, 인지, 행동에 장애를 일으키는 질환을 말한다.

제약바이오업계에서는 당초 SK바이오팜이 세노바메이트를 중국 기업에 기술수출하고 로열티를 받는 형태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그러나 조 사장은 중국 국가약품감독관리국(NMPA)으로부터 세노바메이트의 품목허가를 더 수월하게 받기 위해 중국 기업과 파트너십을 추진하는 게 더 유리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중국에 뇌전증환자가 많다는 것도 SK바이오팜이 기술수출 대신 세노바메이트의 직접진출을 추진하는 이유로 꼽힌다.

제약바이오업계에 따르면 중국의 뇌전증 환자 수는 1천만 명에 이르고 해마다 신규진단 환자 수도 40만 명에 나오는 것으로 추정된다.

미국과 유럽연합(EU)의 환자 수 추정치인 340만 명, 600만 명과 비교해 각각 3배와 2배 가량 많다.

SK바이오팜은 세노바메이트의 미국 직접판매에 이어 이탈리아 제약회사 안젤리니파마를 통해 올해 하반기부터 독일을 시작으로 한 유럽시장 진출 확대, 일본 오노제약을 통한 일본 판매 본격화로 로열티 수령액이 높아지는 등 2022년부터는 매출 증가가 본격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증권업계에서는 세노바메이트의 일본, 중국 판매가 본격화하고 유럽 판매지역까지 확대되면 연매출이 1조 원을 넘는 블록버스터 신약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내다봤다.

벨기에에 본사를 둔 다국적제약회사 UCB는 뇌전증 치료제 ‘빔팻’을 통해 세계에서 해마다 매출 1조5천억 원을 내는 것으로 알려졌다.

세노바메이트는 기존 뇌전증 치료제를 복합처방해도 계속 발작을 일으키는 뇌전증환자를 대상으로 해 빔팻과 직접적 경쟁 대상은 아니다. 

SK바이오팜은 세노바메이트를 부분발작 뇌전증 치료제로 개발을 끝냈지만 현재 일차성 전신강직간내 발작 뇌전증 치료제로 적응증을 넓히기 위해 임상3상을 진행하고 있다. 

SK바이오팜은 세노바메이트를 일차성 전신강직간내 발작 뇌전증 치료제로 개발하기 위한 임상3상을 위해서 5월 한국과 중국, 일본 3개 국가에서 피험자를 모집한 것으로 알려졌다. 2024년 10월까지 임상3상을 마치는 것을 목표로 세웠다.

SK바이오팜은 중추신경계 치료제의 글로벌시장 규모가 2018년 840억 달러(약 97조5천억 원)에서 2024년 1180억 달러(약 137조 원)로 성장할 것으로 바라본다. 

조 사장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SK바이오팜은 뇌전증 신약 개발과 상업화를 독자적으로 일궈낸 기업으로 이를 위해 필요한 글로벌 조직과 경쟁력을 갖췄다”며 “자체역량과 다양한 형태의 파트너십을 통해 계속해서 미충족 수요가 높은 치료제를 개발해 글로벌 빅파마(대형 제약사)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윤호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금호건설 주택에 공항 건설도 붙는다, 신공항 발주 내년부터 본격화
·  SK지오센트릭 플라스틱 순환경제 집중, 나경수 그룹사와 시너지 확대
·  SK텔레콤 메타버스 플랫폼 키워, 네이버 제페토의 대항마될 수 있을까
·  신한금융 메타버스에서 사업 발굴 적극, 조용병 '하나의 신한' 똑같이
·  구광모 구본준, LG와 LX홀딩스 지분 교차보유 언제 어떻게 해소할까
·  현대제철 실적 신기록 기회 놓칠 수 없다, 안동일 사내하청 갈등 정공법
·  현대차 캐스퍼 안착은 아직 장담 못해, 경차 외면과 싸움은 이제 시작
·  한수원 해상풍력발전 확대해 신재생으로 더, 정재훈 유럽 노하우 활용
·  신한금융 빅테크 규제에 반사이익 보나, 조용병 금융플랫폼 앞설 기회
·  광동제약 제주삼다수 유통 지켰다, 최성원 새 성장동력 발굴 시간 벌어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