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비즈니스
7월 서울 아파트 매매에서 6억~9억이 30%로 늘어, 6억 이하 줄어
류수재 기자  rsj111@businesspost.co.kr  |  2021-08-12 10:56:1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서울 아파트 매매시장에서 6억~9억 원 구간의 매매비중이 커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부동산 정보업체 부동산114에 따르면 국토교통부의 실거래가 공개시스템 통계를 통해 등록된 7월 한 달 동안 서울 아파트 매매건수는 3182건으로 이 가운데 매매가가 6억~9억 원인 거래가 33.5%(1066건)를 차지했다. 
 
▲ 남산에서 바라본 서울 시내 아파트 단지. <연합뉴스>

서울 아파트 매매시장에서 매매가 6억~9억 원이 차지하는 비중은 4월부터 4개월 연속 상승추세를 나타내 최근 1년 동안 가장 높은 비중을 보였다. 

6억~9억 매매비중은 4월 26.6%, 5월 28.7%, 6월 30.9%, 7월 33.5%로 조사됐다.

반면 6억 원 이하의 매매 비중은 3월 32.7%, 4월 31.7%, 5월 31.1%, 6월 28.2%, 7월 23.0%로 빠르게 하락했다.

여경희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연합뉴스를 통해 “서울 아파트값이 오르면서 6억 원 이하 매물이 점차 사라지고 있기 때문이다”며 “여기에 서민·실수요자가 주택담보대출 우대를 받는 주택기준이 기존 6억 원 이하에서 9억 원 이하로 높아진 영향도 크다”고 말했다.

정부는 무주택 서민·실수요자의 주택담보대출비율(LTV) 우대폭을 7월1일부터 10%포인트 올렸다. 주택가격 기준으로 보면 투기과열지구가 기존 6억 원 이하에서 9억 원 이하로, 조정대상지역이 기존 5억 원 이하에서 8억 원 이하로 완화됐다. 

투기과열지구인 서울에서는 9억 원 이하의 주택담보대출 우대혜택을 받을 수 있는 무주택 실수요자들이 늘어나면서 6억∼9억 원 구간의 아파트 매물이 부족해져 가격도 상승하고 있다.

또한 정부에서 1주택자의 양도소득세 비과세기준을 현행 9억원에서 12억원으로 올리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어 9억~12억 원 구간의 매매비중도 상승추세를 보이고 있다. 

서울 아파트 9억~12억 원 구간의 매매비중은 4월 13.1%, 5월 15.1%, 6월 17.0%, 7월 17.9%로 조사됐다. 

더불어민주당은 6월 1주택자 양도세 비과세기준 상향을 당론으로 확정한 뒤 2일 법안을 국회에 발의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류수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이재명 파격으로 정권교체 여론과 싸워, 반짝효과 넘어설 내용이 열쇠
·  윤석열은 왜 이준석과 함께 가지 못할까, 뿌리는 결국 윤석열 스타일
·  이동걸 "쌍용차 지원은 사업계획 타당해야" "HMM 지분 점진적 매각"
·  롯데 식품계열사 총괄 재신임받은 이영구, 롯데제과 1위 탈환 칼 갈아
·  인천공항 정상화 오미크론에 다시 안갯속, 김경욱 면세점 입찰시기 고심
·  HMM 코로나19 변이에 해운운임 강세로, 배재훈 배당 약속 힘받아
·  한온시스템 일본에 넘어가나, 정재욱 현대위아 공조부품 자체개발 막중
·  우리금융 금감원 종합감사에 인사 미뤄지나, 계열사 대표 인사에 변수
·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생산중단 길어지나, 이수일 실적부진도 가중
·  삼성전자 첫 여성사장으로 이영희 승진하나, 인사제도 변화 맞춰 시선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