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금융·증권
현대카드 현대캐피탈, 기아 전기차 전용 카드구매 지원 프로그램 내놔
임도영 기자  doyoung@businesspost.co.kr  |  2021-08-11 15:10:1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현대카드와 현대캐피탈이 기아의 전기차 구매에 혜택을 주는 프로그램을 내놨다.

현대카드는 기아와 손잡고 기아 전기차 구매고객을 대상으로 ‘기아 멤버스 전기차 신용카드 구매지원 프로그램’을 실시한다고 11일 밝혔다.
 
▲ 현대카드 현대캐피탈 기아의 전기차 전용 구매지원 및 할부 프로그램 출시. <현대카드>

이 프로그램은 전기차 고객들의 요구를 반영해 ‘EV 세이프티케어’ 보험 가입지원과 EV 홈충전기 구입지원 등 맞춤형 혜택을 제공한다.

EV 세이프티케어 보험은 ‘기아 EV 멤버스’ 고객 전용 보험으로 차량 전손사고 발생 시 기아 차량을 재구매하면 신차 가격과 전손보험금 사이 차액 및 부대비용 지원금 100만 원을 보장한다. 

보험 가입금액(5만 원) 가운데 50%는 현대카드가 지원하며 남은 50%는 고객의 기아멤버스 포인트로 결제처리가 가능하다.

EV 홈충전기 구입지원 혜택은 비공용 충전기 구입비용을 지원하는 기아 EV 멤버스 전용 프로그램으로 7kw/11kw 홈충전기 구입 시 최대 35만 원을 지원한다. 

지원 금액을 초과하는 금액은 기아멤버스 포인트를 사용하거나 현대카드와의 복합결제가 가능하다.

이번 프로그램은 EV6, 니로EV, 봉고EV 등 기아 전기차를 구매할 때 기아 멤버스 전기차 신용카드로 구매대금을 1천만 원 이상 결제하고 세이브오토를 이용한 고객이라면 누구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이 프로그램은 2021년 12월31일까지 진행된다.

현대캐피탈도 기아의 전기차 전용 할부 상품을 선보인다.

EV 유예형할부는 전기차 차량가의 일부를 유예해 일반 할부와 비교해 월 납입금을 절반으로 낮췄다. 또한 고객은 차량을 이용한 뒤 만기가 도래하면 잔여금액의 일시상환과 연기 등을 선택할 수 있다. 

이 할부 상품을 이용하면 기아 EV6 롱레인지 에어 트림(차량가 5120만 원)을 월 납입금 33만원에 이용할 수 있다(보조금 1200만 원 기준).

이 밖에 만기시점 대차를 희망하는 고객이라면 기아 중고차 가격보장서비스를 통해 3년 기준 최대 55%의 가격을 보장 받은 뒤 유예금을 일시에 상환할 수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임도영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채널Who] 기업들은 왜 메타버스에 열광하나, 메타버스의 특징 5C
·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합병 놓고 일부 국가에서 우려 나타내
·  SKC 화학에서 첨단소재로 대변신, 이완재 메이저 소재기업 앞으로
·  MZ세대 투자 향한 관심 뜨겁다, 증권사 고객잡기 아이디어 짜내기
·  현대건설기계 신흥시장 공들여 수확, 공기영 중국 부진의 대안 마련
·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 폐암 신약 진척, 이정규 기술수출 혹 독자개발
·  삼성중공업 수주목표 달성 더뎌, 정진택 건조가격 협상은 유리해져
·  현대차 로봇사업 확대에 전방위적 속도전, '젊은피' 현동진 선봉 맡아
·  CJCGV 위드 코로나시대 준비 착착, 허민회 구원투수 솜씨 다시 한번
·  한화건설 수소플랜트 건설에 운영도, 최광호 그룹 수소사업 한 축 담당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