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비즈니스
기아 노조 조합원 대상 쟁의행위 찬반투표 가결, 찬성 85.4%
이한재 기자  piekielny@businesspost.co.kr  |  2021-08-10 23:06:2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전국금속노조 기아자동차지부(기아 노조)가 2021년 임금협상과 관련해 진행한 쟁의행위 찬반투표가 85.4%의 찬성률로 가결됐다.

기아 노조는 10일 진행한 쟁의행위 찬반투표에서 전체 조합원 2만8527명 가운데 2만4710명(86.6%)이 투표에 참여해 2만1090명이 찬성표를 던졌다고 밝혔다. 투표 대비 찬성률은 85.4%, 조합원 총원 대비 찬성률은 73.9%를 보였다.
 
▲ 최종태 전국금속노조 기아자동차지부장.

투표자의 14.4%인 3566명이 반대했고 0.2%인 54명은 무효표를 던졌다.

가장 많은 조합원(1만1910명)이 있는 화성지회가 89.1%로 가장 높은 찬성률을 보였고 조합원 3112명이 있는 판매지회가 74.4%로 찬성률이 가장 낮았다.

기아 노조는 쟁의행위 찬반투표에서 과반수 이상의 조합원이 찬성한 만큼 2021년 임금협상에서 합법적 파업 등을 진행할 수 있는 쟁의권을 확보했다.

고용노동부 아래 중앙노동위원회는 지난달 30일 2021년 기아 단체교섭과 관련해 조정중지 결정을 내렸다.

기아 노조는 7월20일 8차 본교섭 이후 교섭 결렬을 선언하고 중앙노동위원회에 쟁의조정을 신청했다.

기아 노조는 이번 임금협상에서 기본급 월 9만9천원(호봉승급분 제외) 인상, 영업이익 30% 성과급 지급, 정년 연장 등을 요구하고 있다. 사측은 아직 회사안을 제시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한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LG에너지솔루션 주가흐름 기상도, 상장 첫날 '따상'은 글쎄
·  금호건설 소규모정비시장 공격적 수주, 서재환 정부정책 흐름 탄다
·  신동빈 그리는 미래는 롯데벤처스에, '롯데 망하게 할 기업'은 어디인가
·  안철수 지지율 주춤에 3강 구도 멀어져, 안풍 살리려 가족 본격 등판
·  문재인 정부 금융권의 장수 리더십시대, 대선과 함께 저무나
·  카카오게임즈 첫 해외게임사 투자, 조계현 글로벌과 장르 확대 바라봐
·  [인터뷰] 피플펀드 대표 김대윤 "중금리 대출 두 마리 토끼 잡겠다"
·  대선 앞두고 또 고개 드는 국책은행 지방이전, 산업은행 부산으로 가나
·  엔케이맥스 슈퍼자연살해세포 임상 순항, 박상우 최초 고형암 신약 도전
·  휴젤 보툴리눔톡신 유럽진출 눈앞, 손지훈 '에스테틱 리더' 목표에 성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