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비즈니스
홈플러스 ESG위원회 출범, 이제훈 "모든 사업전략을 ESG에 중점"
나병현 기자  naforce@businesspost.co.kr  |  2021-08-05 10:20:05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 '홈플러스 ESG 위원회' 구성원들이 5일 서울 등촌동 소재 홈플러스 본사 중앙정원에서 ESG 위원회 출범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홈플러스가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위원회를 만들었다.

홈플러스는 ESG위원회를 신설하고 ESG경영체계 완성에 박차를 가한다고 5일 밝혔다.

ESG위원회는 홈플러스의 ESG경영 최고 의사결정기구로서 모든 사업분야에 걸친 ESG 중장기 전략과제를 수립하고 목표 이행현황을 심의하며 각 부문의 ESG활동을 지원하는 역할을 한다.

위원장은 이제훈 홈플러스 대표이사 사장이 맡는다. 연태준 대외협력준법경영부문장(부사장), 조주연 마케팅부문장(부사장), 김웅 상품1부문장(전무), 황정희 인사부문장(전무), 황정욱 재무부문장(전무), 오재용 상품2부문장(전무) 등이 ESG위원회에 참여한다.

ESG위원회는 매월 정기회의에서 전사 차원의 ESG전략을 논의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홈플러스가 운영하는 핵심사업을 기본 가치로 한 환경 경영, 사회적 가치경영 등 전략을 중점적으로 다룬다.

특히 기존 사회공헌활동에서 한발 더 나아가 유통업의 특성과 연계한 모든 분야로 ESG경영 활동을 확대한다.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해 △그린 패키지 △착한 소비 △교육·캠페인 △탄소중립·나눔·상생 등의 과제를 향후 5개년 중점 추진사업으로 선정했다.

이 사장은 “모든 사업전략을 ESG에 중점을 두고 펼쳐 나가는 ESG경영의 원년이 될 것이다”며 “미래 세대를 위한 지속가능한 세상을 만들기 위해 고객, 협력회사, 직원이 함께하는 지속가능한 사업모델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나병현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중국 중앙은행 가상화폐 거래를 불법으로 규정, "형사책임 묻겠다"
·  넥스틴 미국과 중국 분쟁은 기회, 박태훈 반도체 검사장비로 중국 공략
·  미래에셋그룹 "여수 경도 개발사업 재검토, 사업중단은 정해지지 않아"
·  카카오엔터테인먼트 불공정 논란 자유롭지 못해, 이진수 갈 길은 글로벌
·  셀트리온 흡입 코로나19 치료제도 서둘러, 기우성 상업적 가치 높이기
·  DL이앤씨 불광5구역 꼭 따내고 싶다, 마창민 도시정비 수주 1위 분수령
·  쌍용차 인수후보 떠오른 이엘비앤티, 김영일 무쏘 디자인 경력도 '강점'
·  삼성SDI 원통형배터리도 대진전, 전영현 미국공장 놓고 시간과 싸움
·  비트코인 헝다사태 딛고 연말 10만 달러 가나, 대안자산 역할 의문도
·  KT 클라우드와 인터넷데이터센터도 떼내나, 구현모 공룡 쪼개 민첩하게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