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자동차·부품

구글 무인자동차 공개, GM "위협적" 긴장

김디모데 기자 Timothy@businesspost.co.kr 2014-05-29 12:51:18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구글이 무인자동차를 내놓자 완성차업체들이 긴장하고 있다. 구글이 무인자동차를 선보이고 2017년 상용화 목표도 제시했다. 완성차업체들은 “심각한 위협”이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구글 무인자동차 공개, GM "위협적" 긴장  
▲ 세르게이 브린 구글 공동창업자 겸 최고기술자(CTO)

세르게이 브린 구글 기술부문 사장은 28일 무인자동차 프로토타입을 선보였다. 이번에 선보인 모델은 운전대는 물론이고 가속페달과 브레이크페달도 없다. 오직 동작과 정지를 조작하는 스위치만 있다. 이 차는 센서와 소프트웨어만으로 작동한다. 최고속도는 시속 25마일(약40km/h)이다. 전기 배터리로 약 100마일(160km)을 갈 수 있다.

브린 사장은 구글 자체 제작으로 시범모델을 100~200대 생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구글은 2017년 상용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브린 사장은 “올해 도로에서 시험운전을 하겠다”며 “2년 안에 여러 곳에서 무인자동차를 만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마크 로이스 GM 제품개발 총괄은 구글의 기술에 찬사를 보냈다. 그는 “구글의 무인자동차 프로토타입을 사진으로만 봤지만 매우 훌륭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GM의 자동화 기술 개발은 구글의 무인자동차 제작을 의식한 것은 아니다”라며 “만약 구글이 무인자동차 제작에 전념한다면 매우 심각하고 위협적인 경쟁상대가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런 발언은 완성차업체의 반응을 대변한다. 구글이 5년 동안 무인자동차 프로젝트를 진행해 가시적 성과를 내면서 완성차 업계의 긴장도 높아지고 있다. 특히 구글이 자체적으로 무인자동차를 생산했다는 점에서 그동안 구글 무인자동차 기술과 협력을 꾀하던 완성차업체들은 더욱 위기감을 느끼고 있다.

구글은 2012년 구글 무인자동차 시스템을 탑재한 토요타 프리우스의 도로주행 장면을 공개했다. 구글은 지난달 말 무인자동차가 무사고 주행 70만 마일(112만km)을 돌파했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여전히 무인자동차의 안전성은 논란거리다. 2011년 구글 무인자동차가 충돌사고를 일으킨 일이 있다. 구글은 당시 운전자가 운전을 하고 있었다며 운전자 과실로 일어난 사고지 무인시스템 때문에 사고가 일어난 것은 아니라고 주장했다.

무인자동차에 반대하는 쪽에서 무인자동차도 시스템이 대처할 수 없는 상황에서 결국 인간의 조작을 필요로 할 수 밖에 없다는 점을 강조한다. 사람들이 무인시스템에 익숙해져서 운전기술을 잊게 될 경우 상황에 대한 대처를 할 수 없을 것이라고 염려한다.

현행 법도 무인자동차 상용화의 사용화에 걸림돌이다. 현재 네바다 주와 캘리포니아 주 등 일부 주에서 무인자동차 주행이 허가되고 있지만 테스트에 국한한다. 캘리포니아 주는 9월16일 무인자동차 관련 규정을 발표할 것으로 예고했다.


  구글 무인자동차 공개, GM "위협적" 긴장  
▲ 구글 무인자동차

인기기사

HD현대마린솔루션, 상장 후 첫 지분투자로 해양 분야 인공지능 기술 확보 류근영 기자
LG에너지솔루션, 배터리 셀 하루 만에 설계하는 인공지능 솔루션 개발 류근영 기자
삼성전자 TSMC 더 커지는 격차, 이재용 ‘2030 시스템반도체 1위’ 산 넘어 산 나병현 기자
한전 전사 혁신 워크숍 개최, 김동철 “주인의식 가지고 장기적으로 봐야” 손영호 기자
에이피알 미국 성공 이어 유럽 도전장, K뷰티 성장세에 탄력 더 붙이나 김예원 기자
금투세 시행 추가 유예 가능성, 개인투자자 '코스피 3000' 견인차 될까 류수재 기자
해상풍력 ‘쩐의 전쟁’, SK오션플랜트 ‘부유식’ 확장 vs GS엔텍 ‘모노파일’ 집중 신재희 기자
신동국 중심 한미약품그룹 새판 짜기, 임종윤 임주현 임종훈 어떤 역할 맡나 장은파 기자
채 상병 특검법안 거부권으로 요동치는 국회, 윤석열 인구확대 정책도 험로 조장우 기자
[구조조정 쓰나미] 빅테크 ‘AI 열풍’의 그림자, 포스트 코로나 '감원 한파’ 거세져 이근호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