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과경제  경제일반

국제유가 나흘 만에 소폭 하락, 미국 원유 재고가 예상보다 더 늘어

이한재 기자 piekielny@businesspost.co.kr 2020-11-13 08:46:39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국제유가가 4거래일 만에 하락했다.

12일 뉴욕상업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0.79%(0.33달러) 내린 41.12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국제유가 나흘 만에 소폭 하락, 미국 원유 재고가 예상보다 더 늘어
▲ 12일 국제유가가 4거래일 만에 내렸다.

런던선물거래소에서 2021년 1월 인도분 브렌트유는 배럴당 0.62%(0.27달러) 하락한 43.53달러에 거래를 마감했다.

국제유가는 미국 제약업체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 개발 기대감에 9일부터 3거래일 연속 올랐는데 하락세로 돌아섰다.

미국 원유 재고가 늘어난 점이 유가 하락을 이끈 것으로 파악됐다.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이 발표한 지난주 원유재고는 428만 배럴 늘어나며 시장 예상과 달리 증가했다.

김유미 키움증권 연구원은 “국제에너지기구(IEA)가 월간 보고서를 통해 2020년 원유 수요 전망치를 하향 조정한 가운데 코로나19 백신 개발에도 내년 원유 수요가 큰 폭으로 늘어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바라본 점도 유가 하락요인으로 작용했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한재 기자]

인기기사

애플페이 한국 상륙 눈앞, 현대카드가 앞장서 길 닦는 까닭은 차화영 기자
[알앤써치] 윤석열 지지율 상승세 주춤, 차기 정치지도자 이재명 한동훈 김대철 기자
[채널Who] DB하이텍 파운드리 증설 딜레마, 차세대 전력반도체가 해답 류근영 기자
금감원장 이복현 “금융사 최고경영자에 대한 리스크 관리는 금감원 책무” 조승리 기자
HLB 자회사 베리스모, 내년 말 미국 FDA에 2번째 세포치료제 임상 신청 임한솔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