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과머니  공시

조현범, 아버지 조양래 한국테크놀로지그룹 지분 사 최대주주에 올라

이한재 기자 piekielny@businesspost.co.kr 2020-06-30 18:28:00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조현범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사장이 아버지 조양래 한국테크놀로지그룹 회장의 한국테크놀로지그룹 지분을 모두 인수해 한국테크놀로지그룹 최대주주에 올랐다.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등을 거느리고 있는 지주회사 한국테크놀로지그룹은 30일 공시를 통해 최대주주가 조양래 회장에서 조현범 사장으로 바뀌었다고 밝혔다.
 
<a href='https://www.businesspost.co.kr/BP?command=article_view&num=283216' class='human_link' style='text-decoration:underline' target='_blank'>조현범</a>, 아버지 조양래 한국테크놀로지그룹 지분 사 최대주주에 올라
조현범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사장.

조현범 사장은 조양래 회장의 차남으로 조 회장이 보유하고 있던 지분 23.59%(2194만2693주)를 26일 시간외 대량매매 방식으로 매입했다.

1주당 취득단가는 1만1150원으로 취득금액은 2446억6102만6950원에 이른다.

조현범 사장은 이번 주식 매입으로 한국테크놀로지그룹 지분이 기존 19.31%(1795만9178주)에서 42.90%(3990만1871주)로 23.59%포인트 높아졌다.

형인 조현식 한국테크놀로지그룹 부회장과 지분 차이도 크게 벌어졌다.

조현식 부회장은 1분기 기준 한국테크놀로지그룹 지분 19.32%(1797만4870주)를 보유하고 있다.

조현범 사장은 주식 매입자금 2447억 가운데 247억 원은 자기자금, 2200억 원은 한국테크놀로지 주식 등을 담보로 한 차입금으로 마련했다.

조현범 사장은 한국테크놀로지그룹 지분 4.80%(446만4286주)와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지분 1.11%(137만7411주)를 담보로 KB증권에서 500억 원을 빌렸다.

NH투자증권에서는 한국테크놀로지그룹 지분 27.19%(2529만7620주)를 담보로 1700억 원을 대출했다.

조현범 사장이 지분 매입자금 마련을 위해 제공한 담보규모는 보유한 한국테크놀로지그룹 지분의 74.59%, 한국테크놀로지그룹 전체 지분의 31.99%에 이른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한재 기자]

인기기사

쌍용건설 ‘30조’ 사우디 킹살만파크 눈독, 김석준 놀라운 인맥 '큰 힘' 박혜린 기자
다올투자 "테슬라 추가 생산기지 검토, 한국 높은 부품 생태계는 매력적" 허원석 기자
일동제약 개발 코로나19 치료제와 병용금기 성분 35종, 일본정부가 공개 임한솔 기자
[미디어토마토] 윤석열 지지율 30% 깨져, 출근길 문답 중단 부적절 62% 김대철 기자
'갤럭시X메종 마르지엘라' 12월1일 11시 판매, 톰브라운처럼 웃돈 붙나 나병현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