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과경제  경제일반

코로나19로 3월 취업자 19만5천 명 줄어 고용위기 현실화

윤종학 기자 jhyoon@businesspost.co.kr 2020-04-17 11:19:51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고용위기가 본격화하고 있다.

3월 취업자 수가 큰 폭으로 감소하고 통계상 취업자 수에 포함되는 일시휴직자 수는 증가했다. 
 
코로나19로 3월 취업자 19만5천 명 줄어 고용위기 현실화
▲  은순현 통계청 사회통계국장이 17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2020년 3월 고용동향' 브리핑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통계청이 17일 발표한 '2020년 3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3월 취업자 수는 2660만9천 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9만5천 명 감소했다.

산업별 취업자 수를 살펴보면 2019년 3월보다 도매·소매업은 16만8천 명, 숙박·음식점업은 10만9천 명, 교육서비스업은 10만 명 줄었다.

반면 농림어업은 13만4천 명, 보건업·사회복지서비스업은 8만2천 명, 운수·창고업은 7만1천 명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은순현 통계청 사회통계국장은 "대면접촉이 많은 업종을 중심으로 취업자 수가 크게 감소한 반면 코로나19로 운수·창고업 등 (고용이) 나아진 산업도 있다"고 말했다.

근로 유형별 취업자 수를 살펴보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임시근로자는 42만 명, 일용근로자는 17만3천 명 감소했다. 반면 상용근로자는 45만9천 명 증가했다.

연령별 취업자 수는 60세 이상에서 33만6천 명 증가했다.

반면 20대 취업자 수는 17만6천 명, 40대 취업자 수는 12만 명, 30대 취업자 수는 10만8천 명, 50대 취업자 수는 7만5천 명 감소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비교 기준연령인 15~64세 고용률은 65.4%로 1년 전보다 0.8%포인트 낮아졌다.

통계상 취업자로 분류되는 일시휴직자 수도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3월 일시휴직자는 160만7천 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26만 명 늘어 363.4% 증가했다. 

통계청은 코로나19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무급휴직이 늘어났거나 정부의 노인 일자리사업이 연기된 영향이라고 추정했다.

은 국장은 "향후 고용 전망이 쉽지 않지만 정부가 여러 정책을 통해 고용 충격을 완화하려고 노력하는 부분이 있기 때문에 다음달에는 그런 영향이 나타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윤종학 기자]

인기기사

쌍용건설 ‘30조’ 사우디 킹살만파크 눈독, 김석준 놀라운 인맥 '큰 힘' 박혜린 기자
다올투자 "테슬라 추가 생산기지 검토, 한국 높은 부품 생태계는 매력적" 허원석 기자
일동제약 개발 코로나19 치료제와 병용금기 성분 35종, 일본정부가 공개 임한솔 기자
[미디어토마토] 윤석열 지지율 30% 깨져, 출근길 문답 중단 부적절 62% 김대철 기자
'갤럭시X메종 마르지엘라' 12월1일 11시 판매, 톰브라운처럼 웃돈 붙나 나병현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