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과머니  공시

대림산업 필름사업 분할 결정, 배당총액은 503억으로 작년보다 줄어

홍지수 기자  2020-03-12 18:45:32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대림산업이 필름사업부문을 쪼개 별도법인을 세운다.

대림산업은 12일 열린 이사회에서 필름사업부문을 단순·물적 분할해 대림에프엔씨를 설립하기로 결정했다고 공시했다. 
 
대림산업 필름사업 분할 결정, 배당총액은 503억으로 작년보다 줄어
▲ 이해욱 대림그룹 회장.

대림에프엔씨는 합성수지 및 합성수지제품과 포장재를 제조하고 가공 및 판매하는 것을 주요사업으로 한다. 

대림산업은 “이번 분할을 통해 각 사업부문의 전문성 및 경쟁력을 강화할 것”이라며 “사업부문별 독립적 경영을 통해 의사결정의 속도를 높이고 책임경영체제를 확립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분할은 기존회사가 신설회사 주식을 100% 배정받는 방식으로 이뤄져 분할비율은 산정하지 않는다. 분할기일은 31일이다.

대림산업은 이날 2019년 실적과 관련해 보통주 1주당 1300원, 우선주 1주당 1350원을 현금배당하는 결정도 했다. 배당금 총액은 503억7천만 원으로 2018년보다 23%가량 줄었다. 

시가 배당률은 보통주가 1.4%, 우선주가 3.2% 수준이다.

배당금은 주주총회 예정일인 27일부터 1개월 안에 지급된다. [비즈니스포스트 홍지수 기자]

인기기사

한수원 체코 원전사업에 현지 전문가 회의적, "비용 증가와 기술분쟁 리스크" 김용원 기자
두산에너빌리티 미국서 SMR 수주 기대 커져, 박정원 두산그룹 사업개편 주주 불만 잠재.. 신재희 기자
최태원의 'SK온 살리기' 위한 합병 묘수, 배터리 장기침체 땐 그룹 전체 타격 신재희 기자
SK하이닉스 HBM 남다른 수익률, 2분기도 삼성전자 반도체 영업이익 넘나 나병현 기자
윤석열 탄핵청문회 입장하던 전현희 부상 당해, 정청래 “형사고발 검토” 김대철 기자
영화 '인사이드 아웃2' 6주 연속 1위로 독주체제 지속, OTT '돌풍' 1위 사수 김예원 기자
[한국갤럽] 윤석열 지지율 29%, 정당지지 국힘 35% 민주 27% 혁신당 8% 조충희 기자
마이크로소프트 클라우드 서비스 장애, 세계 곳곳에서 공항 은행 통신대란 정희경 기자
TSMC 2나노 이하 파운드리 기술도 우위 자신, 삼성전자·인텔 추격 적극 견제 김용원 기자
메타 더 가벼운 안경형 확장현실(XR) 기기 개발 나서, 레이밴 모기업 지분 취득 김호현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