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자동차·부품

포스코 고급 자동차강판 공장 증설, 세계 2위 발돋움

조은아 기자 euna@businesspost.co.kr 2015-09-03 18:13:34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포스코가 고급 자동차강판 전용 공장을 증설하며 자동차강판 분야에서 경쟁력을 높인다.

포스코는 광양제철소에 연산 50만 톤 규모의 고급 자동차강판 전용공장을 증설한다고 3일 밝혔다.

  포스코 고급 자동차강판 공장 증설, 세계 2위 발돋움  
▲ 3일 열린 포스코 광양제철소 7CGL 착공행사에 참석한 내빈들이 시삽식을 하고 있다.
포스코는 이날 광양제철소에서 고급차용 소재인 AHSS(Advanced High Strength Steel) 생산에 특화된 용융아연도금강판공장(7CGL) 착공식을 진행했다. 광양 7CGL은 2017년 6월 준공되며 2554억 원이 투입된다.

현재 포스코는 광양 7CGL을 포함해 국내에 7개, 해외에 4개의 자동차용 용융아연도금강판공장을 보유하고 있다.

포스코는 지난해 50만 톤가량의 자동차강판을 생산했다. 광양 7CGL에 이어 태국, 중국 등에서 자동차강판 공장이 추가로 증설되면 이 부문 생산량이 연간 1천만 톤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포스코는 “이렇게 되면 아르셀로미탈에 이어 명실상부한 자동차강판 생산 세계 2위 철강사로 확실하게 자리매김하게 된다”고 밝혔다.

AHSS는 일반 자동차강판보다 무게는 10%가량 가볍고 강도는 2배 이상 높은 초고강도강이다. AHSS를 사용하면 차랑 제작에 투입되는 강판량을 줄이면서도 강도를 충족할 수 있기 때문에 자동차업계의 수요가 늘고 있는 추세라고 포스코는 설명했다.

포스코는 광양 7CGL에서 생산한 AHSS를 폴크스바겐, GM, 르노-닛산, 토요타 등 글로벌 자동차회사에 공급한다.

포스코는 공장 건설 때 발주, 설계, 제작, 시공 등 전 과정을 순수 자력 엔지니어링으로 진행한다는 계획을 세워뒀다. 자체 개발한 고유 기술을 모두 적용해 투자비를 크게 낮춘다는 것이다.

포스코는 “건설 기간에 연인원 16만 명 이상의 고용을 창출하는 효과가 있으리라고 기대한다”며 “설비 공급사나 시공사를 선정할 때도 광양이나 전남지역 중소기업을 중심으로 발주해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착공식에 이낙연 전남도지사, 정현복 광양시장, 이영훈 포스코 재무투자본부장, 안동일 광양제철소장 등이 참석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은아 기자]

인기기사

양극재 하반기 청신호에도 '불안', 에코프로 엘앤에프 포스코퓨처엠 내실 집중 류근영 기자
HD현대중공업 수주 목표 상반기에 넘친다, 밀려드는 발주에 즐거운 비명 김호현 기자
출구 없는 '의료파업'에 입원 환자 급감, HK이노엔 JW중외제약 직격탄 왜 장은파 기자
한화오션 HD현대중공업 수주경쟁 불붙어, 김동관 vs 정기선 '승계 문턱' 격돌 류근영 기자
TSMC 'SK하이닉스 HBM4' 설계와 파운드리 맡을 듯, AI 수혜 더 커지나 김용원 기자
현대차증권 "HBM 공급부족, 삼성전자 마이크론 및 관련 장비주 주목" 정희경 기자
가덕도신공항 부지공사 2차 입찰도 유찰, 현대건설 컨소시엄 단독 참여 류수재 기자
[리얼미터] 윤석열 지지율 32.1%, 정당지지도 민주당 37.2% 국민의힘 36.2% 김대철 기자
중국 반도체 물량공세로 '덤핑' 본격화, 파운드리와 메모리 업황 변수로 김용원 기자
중국 '반고체' 기술이 전고체 배터리 시장 개막 늦추나, 대량생산 장점 갖춰 김용원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