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과머니  특징주

네이처셀 주가 초반 상한가, 라정찬 '주가조작' 1심에서 무죄 받아

은주성 기자 noxket@businesspost.co.kr 2020-02-07 10:41:12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바이오기업인 네이처셀 주가가 장 초반 급등하고 있다.

라정찬 네이처셀 대표이사 회장이 네이처셀 주가조작 혐의와 관련된 1심 재판에서 무죄를 받은 데 영향을 받았다.
 
네이처셀 주가 초반 상한가, 라정찬 '주가조작' 1심에서 무죄 받아
▲ 라정찬 네이처셀 대표이사 회장.

7일 오전 10시31분 기준으로 네이처셀 주가는 전날보다 29.87%(1870원) 오른 8130원에 거래돼 상한가를 달리고 있다.

6일 네이처셀 주가는 전날보다 0.79%(50원) 떨어진 6260원에 장을 마쳤다.

7일 서울남부지법 형사13부(신혁재 부장판사)는 라 회장의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 선고공판에서 무죄를 선고했다. 같은 혐의로 기소된 최고재무책임자(CFO)와 법무팀 총괄이사, 홍보담당 이사 등도 모두 무죄가 선고됐다.

검찰은 2019년 12월 유효성이 검증되지 않은 줄기세포 치료제 ‘조인트스템’을 통해 주가를 조작하고 부당이득을 취한 혐의 등으로 라 대표에게 징역 12년과 벌금 300억 원을 구형한 바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은주성 기자]

인기기사

[현장] 미국 대사도 놀란 쿠팡 대구 물류센터, '사람은 거들 뿐' 현실로 남희헌 기자
[데스크리포트 2월] 대치동 은마아파트, 몰아준 표에도 돌아선 정부·지자체 김디모데 정책&건설부장
테슬라 한국공장 설립 가능성 남았다, 인도네시아 투자 계획에 변수 많아 김용원 기자
[채널Who] 포스코케미칼 롯데케미칼, 전고체 배터리 음극재 개발 '착착' 류근영 기자
대우조선해양건설 회생절차 개시, 회생계획안 4월28일까지 법원에 제출 박혜린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