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중공업·조선·철강

권오갑, 인도에서 현대중공업 경영정상화 발판 마련하나

이승용 기자 romancer@businesspost.co.kr 2015-08-05 13:51:38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권오갑, 인도에서 현대중공업 경영정상화 발판 마련하나  
▲ 나렌드라 모디 총리가 지난 5월 울산 현대중공업을 방문해 회사 설명을 듣고 있다.

권오갑 현대중공업 사장이 극비리에 인도에 고위급 대표단을 파견해 인도 석유부 장관과 면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현대중공업이 인도가 발주하는 LNG선의 수주를 목전에 두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인도가 발주하는 LNG선은 현지건조 방식이어서 기술유출 우려가 있지만 인도는 최근 조선업계의 새로운 시장으로 떠오르고 있어 권 사장의 선택이 주목된다.

5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권오갑 현대중공업 사장은 3일 고위급 대표단을 인도에 파견해 다르멘드라 프라단 석유부 장관과 인도에서 LNG선을 건조하는 프로젝트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프라단 인도 석유부 장관은 “현대중공업의 고위급 대표단이 방문했고 그들이 인도에서 LNG선을 건조하는데 대단한 관심을 보였다”고 말했다.

인도 국영가스회사 GAIL은 2017년부터 20년 동안 미국산 LNG를 인도로 운송하기 위해 4237억 루피(7조2천500억 원)를 들여 LNG선 9척을 발주하려고 한다.

GAIL은 발주조건에 LNG선 9척 가운데 3척을 인도의 조선소에서 만들어야 한다는 조건을 걸었다. 이 때문에 세계 조선사들은 기술유출 우려로 입찰에 응하지 않아 GAIL이 발주할 때마다 번번이 유찰됐다.

이에 따라 권 사장이 인도에 대표단을 파견한 사실을 놓고 현대중공업이 LNG선을 수주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현대중공업은 인도의 L&T조선소와 LNG선 건조지원에 대한 기본양해각서(MOU)를 체결하는 등 인도 조선시장에 진출할 채비를 마쳤다.

모디 인도 총리도 지난 5월 방한했을 때 현대중공업을 방문해 최길선 회장과 권오갑 사장에게 “세계 최고의 조선기술력과 경험을 보유한 현대중공업이 인도 조선업의 발전을 위한 파트너가 돼 달라”고 요청한 적이 있다.

현대중공업이 인도 LNG선을 수주하면 현대중공업의 경영정상화에도 큰 도움이 된다. LNG선은 1척당 평균 2억 달러가 넘는 대표적고부가가치선으로 조선사에 많은 이윤을 남겨준다.

현대중공업이 인도 LNG선을 수주하게 되면 인도 정부와 협력관계를 쌓아 인도 군함시장에도 진출할 가능성이 높아진다.

인도는 해안선이 7500km에 이르고 세계의 중요한 해상무역로가 인도양을 지난다.

  권오갑, 인도에서 현대중공업 경영정상화 발판 마련하나  
▲ 권오갑 현대중공업 사장.
인도는 소말리아 해적 등 해상 안전문제와 중국과 인도양 패권다툼으로 해군을 키우고 있다. 한국은 선박의 95%가 상업용인데 비해 인도는 선박의 85~90%가 군용이다.

인도는 2018년까지 공격형 잠수함 6척을 실전에 배치하는데 6천억 루피(10조2480억 원)를 투자하려고 한다. 이 밖에도 스텔스 잠수함 6척 도입 등 잠수함 전력 증강을 위한 40년짜리 중장기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

현대중공업도 지난 1월 인도 국영조선소 HSL(힌두스탄 십야드 리미티드)과 잠수함 건조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컨소시엄을 이뤄 인도 잠수함사업 수주에 나서고 있다.

인도의 조선 수요는 연간 400억~500억 달러에 이르지만 인도기업이 자체적으로 생산하는 선박의 비중은 1%에도 미치지 못한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승용 기자]

인기기사

[한국갤럽] 윤석열 지지율 39%, 정당지지율 국민의힘 40% 민주당 33% 이준희 기자
포스코퓨처엠, 호주업체와 음극재용 천연흑연 대량 공급받는 계약 맺어 류근영 기자
삼성전자 올레드TV 확 달라진 존재감, 1위 LG전자 위협하며 판 키운다 나병현 기자
상춘객 기다리는 봄꽃 축제, 동백 매화 벛꽃 산수유 보러 떠나 볼까 신재희 기자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경기 하남갑 전략공천, 이언주는 경기 용인정 경선 이준희 기자
민주당 9차 공천심사 발표, 이인영 김병기 정성호 포함 현역 5명 단수공천 이준희 기자
[총선빅매치] 부산 북강서을, ‘4선 도전’ 김도읍 vs '노무현 정신‘ 변성완 조장우 기자
[총선빅매치] 서울 동대문을 '친명' 장경태 vs '친윤' 김경진, 검찰독재 프레임 맞대결 이준희 기자
중국 러시아에서 발 빼는 현대차그룹, 인도 발판으로 '글로벌 톱' 노린다 허원석 기자
일상부터 예능까지 유튜브에 힘 쏟는 항공사, 스타급 승무원까지 등장 신재희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