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Who] 정문국, 오렌지라이프 대표 연임해 통합신한생명도 맡나

김용원 기자 one@businesspost.co.kr 2019-11-07 14:57:11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정문국 오렌지라이프 대표이사 사장이 내년 초 임기를 마친 뒤 연임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인다.

신한금융지주가 오렌지라이프를 완전자회사로 편입한 뒤 신한생명과 통합하는 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는 만큼 정 사장이 향후 통합법인 대표를 맡게 될 유력한 후보로 꼽히고 있다.
 
[오늘Who] 정문국, 오렌지라이프 대표 연임해 통합신한생명도 맡나
▲ 정문국 오렌지라이프 대표이사 사장.

7일 신한금융에 따르면 오렌지라이프를 완전자회사로 편입하는 일이 최우선과제로 추진되고 있다.

신한금융그룹이 오렌지라이프를 인수한 뒤 아직 다른 계열사와 시너지를 본격적으로 이끌어내지 못하고 있는 만큼 추가 지분을 매입해 완전자회사로 편입해야 협업 추진이 원활해지기 때문이다.

신한금융지주는 현재 오렌지라이프 지분 약 59%를 보유하고 있어 나머지 41%를 사들여야 한다.

신한금융 계열사 관계자는 "오렌지라이프는 아직 그룹 차원 협업조직인 매트릭스 등에 포함되지 않고 있다"며 "완전자회사로 편입되면 다른 계열사와 협력이 더 활발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런 과정에서 오렌지라이프 대표를 맡고 있는 정 사장의 역할도 확대될 공산이 크다.

정 사장은 올해 초 신한생명 사장에 내정되었지만 신한생명 노조의 반발 등으로 상황이 여의치 않자 오렌지라이프의 내실 다지기에 집중하겠다는 뜻을 밝히고 이동하지 않았다.

하지만 정 사장의 임기가 내년 2월에 끝나면서 다양한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다.

신한금융그룹이 연말이나 내년 초 사장단 인사에서 정 사장을 다시 신한생명 사장으로 내정할 수도 있지만 가능성은 크지 않은 것으로 분석된다.

성대규 신한생명 사장은 정 사장을 대신해 대표이사에 오른 뒤 경영능력과 보험사업 분야 전문성 등에서 좋은 평가를 받고 있고 임기도 1년 이상 남아있다.

정 사장이 오렌지라이프 대표를 연임해 '장수 CEO'로 남을 수 있다는 전망은 더욱 힘을 얻고 있다.

최근 6년 동안 정 사장이 오렌지라이프 경영을 이끌며 실적 증가와 재무구조 개선에 좋은 성과를 냈고 신한금융그룹 차원에서도 정 사장을 중요한 인재로 여기고 있기 때문이다.

오렌지라이프가 신한생명과 통합하기 전까지 실적과 조직 분위기를 최대한 안정적으로 유지해야 한다는 점도 현재 시점에서 수장을 교체하기 쉽지 않은 배경으로 꼽힌다.

더 중요한 이유는 정 사장이 신한생명과 오렌지라이프 통합 뒤 통합법인을 이끌어갈 경영자에 가장 유력한 후보로 꼽히고 있다는 점이다.

신한금융지주는 최근 콘퍼런스콜을 통해 이르면 2020년 말 신한생명과 오렌지라이프 통합을 준비하고 있다며 우선 오렌지라이프의 완전자회사 편입을 빠르게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두 회사의 통합작업이 본격화되고 있는 만큼 통합법인 출범 뒤 대표에 오를 경영자 후보와 관련한 논의도 신한금융지주에서 본격적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높다.

정 사장이 올해 초 신한생명 대표이사에 내정되었을 때도 신한생명과 오렌지라이프의 통합을 염두에 둔 인사 이동이라는 시각이 힘을 얻었다.

오렌지라이프 대표를 오래 맡아 보험업계와 회사 상황에 밝고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이 이례적으로 외부 출신인 정 사장을 핵심 계열사 사장에 내정했을 만큼 능력도 인정받았기 때문이다.

결국 정 사장이 이번에 연임해 오렌지라이프 대표를 계속 맡고 앞으로 신한생명과 통합법인의 대표까지 이어갈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다만 신한생명과 오렌지라이프의 원활한 통합을 이뤄내고 부작용을 최소화하는 일은 신한금융그룹과 정 사장의 과제로 남아있다.

정 사장이 ABL생명 사장으로 있을 때 강도 높은 구조조정을 진행했고 노조에도 강경하게 대응했던 점을 놓고 신한생명 노조가 여전히 부정적 시각을 보이고 있다.

오렌지라이프와 신한생명의 조직문화에도 큰 차이가 있어 무리하게 합병을 추진하면 임직원의 반발을 살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신한금융 계열사 관계자는 "정 사장의 인사와 관련한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다"며 "신한생명과 오렌지라이프의 통합작업은 생각보다 늦어질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용원 기자]

인기기사

일론 머스크 스페이스X 한국 제4이통사 도전하나, IT기업과 협력 가능성 조장우 기자
헬릭스미스 임시주총 또 연다, 소액주주 측 이사 "주주제안 막는 목적" 임한솔 기자
[채널Who] 자동차 전장 공든 탑 쌓은 LG전자, 애플카 어디까지 협력하나 조충희 기자
[미디어토마토] 윤석열 지지율 38% 유지, 이재명 체포동의안 찬반 팽팽 김대철 기자
외환보유고 1월까지 3개월 연속 증가, 지난해 12월말 기준 세계 9위 조승리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