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Who
KoreaWho
기업과산업  바이오·제약

기업사냥꾼 아이칸, 이베이를 물다

이계원 기자 gwlee@businesspost.co.kr 2014-04-16 12:41:18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기업사냥꾼 아이칸, 이베이를 물다  
▲ 칼 아이칸

한때 KT&G의 지분을 확보하고 경영권을 공격해 1500억 원의 차익을 챙긴 기업사냥꾼 칼 아이칸이 이번에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기업 이베이를 공격타깃으로 삼고 있다.

이베이에 온라인 결제시스템인 페이팔 분사를 줄기차게 요구하면서 사외이사 한 자리를 확보했다. 아이칸은 페이팔 분사 요구는 일단 거둬들였지만 앞으로 이베이에 대한 아이칸의 경영권 간섭은 끝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이베이는 아이칸이 페이팔 분사 요구를 중단하는 데 합의했으며 미국 통신회사 AT&T의 CEO를 역임한 데이비드 도만을 새 사외이사로 앉혔다고 최근 밝혔다. 이는 아이칸과 존 도나호 이베이 CEO와 합의에 따른 것이다. 아이칸은 “도만을 이사로 앉힐 수 있다면 왜 싸우겠나 싶었다”며 “이베이와 화해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그러나 아이칸이 완전히 뜻을 굽힌 것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 그는 “이베이가 페이팔 분사로 이익을 볼 수 있을 것으로 믿고 있으며 여러 논의를 통해 내 주장을 밀어붙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합의로 아이칸이 오히려 이베이에 대한 경영간섭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당초 이베이는 아이칸과 특정 정보만 공유하기로 했으나, 앞으로 아이칸이 원할 경우 내부인사로 대우받게 된다. 도나호 CEO는 이번 합의로 아이칸이 “장기적 주주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이칸은 지난 1월부터 이베이에 페이팔 분사와 이사 2명에 대한 지명을 요구해왔다. 아이칸은 페이팔 분사가 안 된다면 페이팔을 부분매각하라고 주장했다. 이베이의 성장세가 둔화되고 있어 페이팔까지 같이 성장이 저해되면 안 된다는 것이 아이칸의 논리였다.

이베이에게 페이팔은 알짜 수익원이다. 이베이는 2002년 인터넷 결제서비스 업체인 페이팔을 인수했다. 인터넷 결제가 증가하는 추세 덕분에 페이팔의 매출액이 모회사인 이베이를 제칠 기세다.

반면 이베이는 치열한 온라인 경쟁에서 날로 힘을 못쓰고 있다. 아마존을 비롯해 저렴하게 의류와 가구 등을 판매하는 온라인 오프라인 유통회사에 끼여 실적은 계속 추락하고 있다.

  기업사냥꾼 아이칸, 이베이를 물다  
▲ 이베이/페이팔 상호
아이칸은 현재 이베이 지분 2.15%(2780만 주)를 보유하고 있다.

아이칸은 세계적으로 악명 높은 ‘기업사냥꾼’이다. 유태인인 아이칸은 올해 78세다. 그는 20년이 넘게 유명기업의 지분을 취득해 배당금을 받았다. 또 해당기업의 경영에 참여해 지배구조 개선을 요구하면서 주가를 올린 뒤 차익을 챙겨 왔다. 아이칸은 지난해 자신의 펀드에서 31% 수익을 올렸다고 했다.

KT&G도 공격의 대상이 된 적이 있다. 아이칸은 2006년 KT&G 주식 6.59%를 매입해 사외이사를 확보하고 자회사 매각을 요구했다. KT&G는 경영권 방어를 위해 2조 원을 투자했고 아이칸은 1500억 원의 차익을 얻고 떠났다.

인기기사

외신 "삼성전자 엔비디아 HBM3 인증 통과", 삼성 "테스트 진행중" 김호현 기자
최태원 “반도체 공장 하나 건설하는 데 20조, 세제 혜택만으로 감당 안 돼” 조승리 기자
DL이앤씨 갑작스런 수장 교체, 이해욱 그룹 건설 '전략 구심점' 절실 장상유 기자
국내 픽업트럭 시장 3년 만에 반토막, 기아 '타스만'과 KGM 'O100'이 분위기 .. 허원석 기자
전기차 수요 둔화로 리튬 가격 80% 하락, 대규모 구조조정 가능성 떠올라 김용원 기자
두산에너빌리티 함안복합발전소 파워블록 수주, 가스터빈 수주 1조 넘겨 신재희 기자
노사 갈등에 K조선 대목 놓칠라, 조선소 증설하는 중국에 발목 커지는 우려 신재희 기자
LG엔솔 스텔란티스 캐나다 합작 배터리공장에 장비 반입, 모듈 양산 임박 이근호 기자
[금리인하가 온다] 끝이 보이는 물가와 싸움, 파월 이창용 4년 만에 '피벗' 눈앞 조승리 기자
‘트럼프 지지’ 일론 머스크에 자충수 되나, 테슬라 수혜 단기간에 그칠 전망 이근호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