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항공·물류

CJ대한통운 글로벌물류센터에 아세안 교통공무원 25명 견학

윤휘종 기자 yhj@businesspost.co.kr 2019-07-17 12:11:54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동남아시아국가연합(아세안) 교통공무원들이 CJ대한통운의 글로벌전자상거래물류센터(GDC센터)를 방문했다.

CJ대한통운은 16일 아세안 회원국 교통공무원들이 한국의 선진화된 물류시스템 견학을 위해 인천국제공항에 위치한 GDC센터를 방문했다고 17일 밝혔다.
 
CJ대한통운 글로벌물류센터에 아세안 교통공무원 25명 견학
▲ 16일 인천국제공항에 위치한 CJ대한통운 글로벌전자상거래물류센터를 방문한 아세안 회원국 교통공무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CJ대한통운 >

이번 방문에는 캄보디아, 라오스,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미얀마, 필리핀, 싱가포르, 태국, 베트남 등 9개 나라 교통공무원 25명이 참석했다. 

이번 프로그램은 국토교통부와 한국철도공사가 추진하는 한국-아세안 교통협력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GDC센터는 CJ대한통운이 글로벌 전자상거래업체인 미국의 아이허브와 배송계약을 맺고 올해 1월부터 운영하고 있는 곳이다. GDC센터는 아이허브와 계약된 고객사의 상품을 입고해 검수, 분류, 보관, 포장, 출고 등 물류 업무를 수행한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GDC센터는 다양한 첨단시스템과 인프라 도입으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글로벌형 첨단물류센터’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고객사의 다양한 수요를 충족할 수 있는 첨단물류기술 및 선진화된 운영 프로세스 도입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윤휘종 기자]

인기기사

SK스퀘어 국내 지주사 중 가장 저평가, 어떤 주주환원책 내놓을까 나병현 기자
‘제2의 테슬라’ 리비안 루시드모터스 고전, 경쟁 심화에 설 자리 좁아져 김용원 기자
[모닝컨설트] 윤석열 지지율 23%, 세계 22개국 지도자 중 가장 낮아 김대철 기자
스튜디오미르 일반 공모청약 경쟁률 1593대1, 2월7일 코스닥 상장 정희경 기자
[부동산VIEW] 둔촌주공 완판 실패와 선 넘은 정부 미분양 대책이 걱정되는 이유 이태경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