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항공·물류

조원태, 대한항공 오너경영인 신뢰회복을 홀로 짊어지다

윤휘종 기자 yhj@businesspost.co.kr 2019-03-31 07:30:00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조원태 대한항공 대표이사 사장이 한진그룹 오너 일가 유일한 경영자로 신뢰회복을 이끌어야 하는 무거운 과제를 짊어지고 있다.

31일 대한항공 안팎 관계자들의 말을 종합하면 조 사장이 국민연금과 외국인 투자자들을 비롯한 주주들에게 아버지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과는 다르다는 인식을 심어줘야 할 필요성이 더욱 절실해졌다.
 
<a href='https://www.businesspost.co.kr/BP?command=article_view&num=298551' class='human_link' style='text-decoration:underline' target='_blank'>조원태</a>, 대한항공 오너경영인 신뢰회복을 홀로 짊어지다
조원태 대한항공 대표이사 사장.

조 사장은 조 회장의 대한항공 사내이사 연임 실패로 유일하게 남은 오너경영인이 됐다.  

조 사장의 대한항공 사내이사 임기는 2021년 3월까지다. 하지만 이미 주주들이 대표이사를 끌어내릴 수 있다는 선례가 생겨난 만큼 조 사장의 부담이 클 수밖에 없는 상황에 놓였다.

조 회장이 대한항공 사내이사 연임에 실패하면서 대한항공의 경영에 영향을 미치기 어렵게 됐지만 조 회장 일가를 향한 여론은 여전히 곱지 못하다.

조 회장이 조원태 사장을 통해 대한항공의 경영에 영향력을 행사할 것이라는 말도 나온다.

조 사장이 주주와 시장은 물론 사회적 시선까지 염두에 두고 오너 일가를 대표해 신뢰회복을 추진해야 하는 과제를 안은 셈이다. 
 
2019년이 대한항공 창립 50주년을 맞은 해인 만큼 조 회장이 이미지 회복의 기회로 삼을 수 있다. 조 회장의 연임 실패로 ‘오너 리스크’를 둘러싼 논란이 어느 정도 해소된 점도 조 사장에게는 긍정적 환경이다.

올해 서울에서 열리는 국제항공운송협회(IATA) 연차총회도 조 사장이 대한항공의 이미지 쇄신을 꾀하는 데 기반이 될 수 있다.  국제항공운송협회 연차총회가 한국에서 열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연차총회의 서울 개최가 결정된 것에는 대한항공의 역할이 컸던 것으로 알려졌다.

조 사장은 최근 들어 내부 직원들을 독려하는 데 적극으로 나서고 있다.

조 사장은 올해 신년사에서 “대한항공이 50년 동안 쉽지 않은 도전을 이어올 수 있었던 것은 함께 그 길을 걸어온 임직원들 덕분”이라며 “대한항공은 새로운 100년을 임직원들에게 보답하는 자세로 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대한항공을 둘러싼 곱지 않은 시선을 고려해 50주년 기념식에서 장기근속직원들을 표창하는 행사를 내부적으로 진행하기도 했다. 

조 사장이 조 회장 일가의 ‘갑횡포(갑질)’ 논란에서 한 발짝 물러서 있다는 점 역시 조 사장이 대한항공 경영에서 신뢰회복의 발판으로 삼을 수 있다.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의 필리핀 가사도우미 갑횡포 의혹,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땅콩회항과 자녀 학대 의혹,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의 물컵 갑질 의혹 등이 제기되는 동안 조 사장의 도덕적 흠결은 상대적으로 부각된 것이 별로 없다. 

다만 인하대학교 부정 편입학과 관련된 의혹이 아직 말끔히 해소되지 않은 점은 조 사장에게 부담으로 남아 있다. 인하대학교 총동문회는 27일 성명서를 내고 조 사장을 총동문회에서 제명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윤휘종 기자]

인기기사

쌍용차 실적 회복 기지개, 한국GM과 르노코리아 전망은 엇갈려 장은파 기자
네오위즈 적자전환은 '성장통'? 김승철 신작 'P의 거짓'으로 반전 자신 임민규 기자
[삼성의 라이벌] 구글 MS 메타 삼성전자 동맹, 애플의 '닫힌 생태계' 맞서 김용원 기자
‘슬램덩크 신드롬’ 30년 만에 재현, '3040' 지갑 열고 '1020' 오픈런 왜? 윤인선 기자
LG엔솔 배터리업계 힘센 '을' 되나, 합작 공장 요청에도 '장고' 여유까지 장상유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