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중공업·조선·철강

정지택, 두산중공업 수주 늘려 하반기 매출 올린다

장윤경 기자 strangebride@businesspost.co.kr 2015-04-13 15:59:08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정지택 두산중공업 부회장이 올해 두산중공업의 턴어라운드를 이끌어 낼 수 있을까?

  정지택, 두산중공업 수주 늘려 하반기 매출 올린다  
▲ 정지택 두산중공업 대표이사 부회장
대우증권은 13일 두산중공업이 1분기에 부진한 실적을 내놓겠지만 수주잔고가 늘고 있어 하반기에 실적 턴어라운드를 할 것으로 전망했다.

성기종 대우증권 연구원은 “두산중공업이 지금까지 올린 신규수주는 1조5천억 원으로 재무연결기준의 수주잔고는 전년에 비해 증가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두산중공업은 올해 12조9700억 원을 수주목표로 잡았다. 두산중공업은 올해 1분기에 1조5천억 원 가량을 수주한 것으로 추정된다.

두산중공업은 지난 1월 카자흐스탄에서도 3400억 원 규모의 카라바탄 복합화력발전소 수주계약을 체결했다.

두산중공업은 지난 3월 강릉 안인화력발전소 보일러와 터빈 등 주기기를 7100억 원에 수주했고, 지난 4월 한국지역난방공사로부터 1600억 원 규모의 화성동탄2 신도시 집단에너지시설 건설공사를 수주했다.

두산중공업은 13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1조 원에 이르는 1200MW급 ‘송하우1’ 석탄 화력발전소 건설 계약도 체격하는 등 2분기에도 순조로운 수주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성 연구원은 “동남아지역 발전소 투자 확대로 두산중공업의 분기별 수주는 안정적 증가세를 유지해 연간 목표 달성도 무난해 보인다”고 진단했다.

성 연구원은 “두산중공업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수주가 호전돼 수주잔고가 3년 만에 증가세로 전환했다”면서 “수주가 매출로 연결되는 데 1년 정도 걸리는 점을 감안할 때 상반기까지 매출은 부진하겠지만 하반기부터 턴어라운드가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대우증권은 두산중공업이 1분기에 연결 매출이 4조800억 원을 올려 전년 대비 2.3% 감소할 것으로 추정했다. 영업이익도 1650억 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18.9% 줄어들 것으로 예상됐다.

정 부회장은 지난달 27일 열린 정기주주총회에서 “전 임직원이 합심해 반드시 수주목표를 달성해 회사의 분위기를 전환하고 재도약의 발판을 마련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상반기 집중돼 있는 입찰 프로젝트들을 반드시 수주할 수 있도록 배전의 노력을 다할 것이며 나아가 아프리카 등 신규시장 개척에도 힘쓰겠다”고 덧붙였다.

두산중공업은 지난해 매출 18조1275억 원, 영업이익 8882억 원을 기록해 전년 대비 각각 5.6%, 7.3% 감소했다. 당기순이익은 적자로 전환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장윤경 기자]

인기기사

구글 새 프로세서 삼성전자 파운드리 활용 유력, 신형 패키징도 적용 가능성 김용원 기자
노사 임금협상 '난항' 삼성전자 역대 최초 파업 맞나, 이재용 해결책은? 나병현 기자
화웨이 AI 반도체 성능 "엔비디아에 필적" 평가, SMIC와 생산 확대 집중 이근호 기자
삼성전자 올레드TV 확 달라진 존재감, 1위 LG전자 위협하며 판 키운다 나병현 기자
[여론조사꽃] 서울 선거판세 민주당 우세지역 29곳, 전체 절반 넘어서 조장우 기자
[여론조사꽃] 부산 사하을 총선 가상대결, 국힘 조경태 민주 이재성에 앞서 이준희 기자
'벚꽃 엔딩' 2월에 보는 시대 온다, 세계 이상기후 확인하는 불길한 징조 손영호 기자
대한항공 창립 55주년, 조원태 "통합 항공사 마무리되면 역사의 주인공 될 것" 신재희 기자
[여론조사꽃] 부산 진구갑, 국힘 정성국 민주 서은숙 오차범위 내 경합 김호현 기자
[여론조사꽃] 울산 동구 총선 가상대결, 민주 김태선 국힘 권명호 박빙승부 조장우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