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과경제  경제일반

국제유가 떨어져, 중국 경기둔화 가능성에 투자심리 식어

강용규 기자 kyk@businesspost.co.kr 2019-01-29 07:45:47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국제유가가 떨어졌다.

중국 경기가 둔화할 가능성이 부각되면서 위험자산을 향한 투자심리가 식었다.
 
국제유가 떨어져, 중국 경기둔화 가능성에 투자심리 식어
▲ 28일 뉴욕 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1.7달러(3.2%) 내린 51.99달러에 거래됐다.

28일 뉴욕 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1.7달러(3.2%) 내린 51.99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선물거래소(ICE)의 브렌트유도 배럴당 1.7달러(2.8%) 하락한 59.93달러에 거래됐다.

중국에서 2018년 12월 공업이익이 2017년 같은 기간보다 1.9% 줄어든 6808억3천만 위안(112조8천억 원가량)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2개월 연속으로 줄어든 것이다.  

미국의 주요 기업들이 중국의 경기 둔화를 반영해 2018년 4분기 실적 추정치를 하향 조정하면서 미국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 가운데 에너지섹터 주가도 1.11% 떨어졌다.

미국에서 원유 생산이 늘어나 공급이 과잉될 수 있다는 우려도 유가 하락에 영향을 미쳤다.

원유정보 제공업체 베이커휴즈에 따르면 1월 넷째주 기준으로 미국에서 가동되고 있는 원유 채굴장비는 862개로 전주보다 10개 늘었다. [비즈니스포스트 강용규 기자]

인기기사

아시아 아프리카 벌써 이상 고온 곳곳 몸살, 올여름도 '폭염 지옥' 예고 손영호 기자
LG전자 연구 및 전문위원 26명 신규 선발, 조주완 "미래 경쟁력 확보에 앞장" 윤휘종 기자
'쿵푸팬더4' 100만 관객 눈앞 1위, OTT '눈물의 여왕' 시청률 20% 넘어서 김예원 기자
메르세데스-벤츠 미국에서 첫 '레벨3 자율주행차' 판매, 운전자 집중 불필요 김용원 기자
미국 IT매체 “삼성전자 AP 엑시노스2500, 퀄컴 스냅드래곤8 4세대보다 전력효율 .. 김바램 기자
HBM 패권은 어디로, 삼성전자 "올핸 내가 1위" SK하이닉스 "무슨 소리" 나병현 기자
[22대 국회 핫피플] 조국혁신당 ‘검찰개혁’ 선봉, ‘윤석열 저격수’ 박은정 조장우 기자
조국 범야권 뜻 모아 정부여당에 채상병 특검 촉구, “보수진보 문제 아냐” 이준희 기자
엔씨소프트 시총 청산가치에 근접, 박병무 '날개없는 추락' 막을 해법은 조충희 기자
중국 조선업도 겨냥하는 미국 제재 칼날, K-조선 세계 지배력 강화 ‘청신호’  류근영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