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항공·물류

대리점주와 택배기사들 "CJ대한통운은 잇단 사고의 해결책 내놔야"

윤휘종 기자 yhj@businesspost.co.kr 2018-11-12 17:43:28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CJ대한통운 대리점주와 택배기사가 CJ대한통운에 재발 방지책 마련을 요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CJ대한통운 전국택배대리점연합과 택배기사들은 12일 서울 중구 CJ대한통운 본사 앞에서 집회를 열고 연속해서 발생한 택배 노동자 사망사고 원인 규명과 재발 방지를 위한 안전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대리점주와 택배기사들 "CJ대한통운은 잇단 사고의 해결책 내놔야"
▲ 서비스연맹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 공공운수연맹 전국택배노동조합, 민주노총, 참여연대 등 8개 시민단체가 5일 서울 중구 CJ대한통운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리점연합은 이날 집회에서 CJ대한통운에 ‘안전사고에 따른 대전 허브터미널 작업 중지명령 사태와 관련된 대리점연합회 입장문’을 전달했다.

대리점연합은 입장문에서 “고용노동부가 대전 허브터미널의 작업 중지명령을 내린지 2주가 지났지만 CJ대한통운은 근본적 해결책이나 재발 방지와 관련된 노력을 보이지 않고 있다”며 “대리점연합을 포함한 여러 단체에서 CJ대한통운에 진정성 있는 문제해결의지를 보일 것을 요구하고 있지만 전혀 진전된 내용이 없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CJ대한통운 관계자는 “유가족과 관계된 모든 분들게 거듭 진심으로 사과 말씀을 드린다”며 “CJ대한통운은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철저한 대책 마련에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고용노동부 점검 결과에 따라 추가 보완책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대전 허브터미널 이외에 다른 허브터미널을 최대한 가동하며 고객 불편을 최소화하고 배송 지연이 없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5일 서비스연맹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 공공운수연맹 전국택배노동조합, 민주노총, 참여연대 등 8개 시민단체가 같은 장소에서 CJ대한통운을 규탄하는 집회를 열기도 했다. 

10월29일 CJ대한통운 대전 허브터미널에서 일하던 30대 노동자가 택배 상차 작업을 하던 도중 트레일러에 치여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30일 사망했다. 

사고가 발생한 CJ대한통운 대전 허브터미널은 8월 아르바이트를 하던 20대 대학생이 감전당해 사망한 사고가 일어났던 곳이다. 8월30일에는 옥천 허브물류센터에서 50대 임시직 노동자 이모씨가 작업 도중 숨지는 사고가 일어나기도 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윤휘종 기자]

인기기사

최태원 변호인단 "결혼파탄 2019년이라면 왜 2024년까지 재산 기여 계산했나", 재.. 나병현 기자
HD현대중공업, 필리핀 3200톤 초계함 1번함 ‘미겔 말바르함’ 진수 김호현 기자
삼성전자 낮은 3나노 수율에 '엑시노스2500' 출시 무산?, 대만 연구원 "퀄컴·TS.. 나병현 기자
SK하이닉스 HBM 수율 선두, 외신 "삼성전자 엔비디아 공급이 추격에 관건" 김용원 기자
유진투자 “가스공사 목표주가 상향, 대왕고래 기대감 연말까지 지속” 이상호 기자
태영건설 워크아웃 '핵심' 에코비트 매각 흥행 조짐, 반포 PF도 정상화 기대 류수재 기자
HD현대 영국 방산 경제사절단 접견, “영국과 방산 장기 협력” 류근영 기자
마이크론 실적발표 앞두고 증권가 기대 커져, 삼성전자 SK하이닉스에 청신호 김용원 기자
이번 주말 경마부터 온라인 마권 정식 발매, 마사회 19일 신규앱 '더비온' 출시 김홍준 기자
“중국 LFP 배터리가 삼원계보다 환경친화적” 주장 나와, 니켈 코발트 채굴 과정 환경.. 이근호 기자

댓글 (1)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보고또보고
대기업 업계 1위 택배사가 자사택배기사의 범죄혐의에 고객이자 피해자에게 택배기사와의 계약관계를 이유로 조치와 사과보다는 거짓말과 조롱으로 얼마나 어처구니없는 대응을 하는지 보면서 이번 사태도 CJ대한통운의 이중성과 도덕적해이가 만든 자업자득 일겁니다 그 싸다는 택배비로 분기별로 수백억씩 챙기는 본사가 정작 문제가 생기면 계약관계를 빌미로 하청업체,대리점,택배기사,계약업체,고객 그 어떤 책임도 없는게 정상인가요?   (2018-11-13 15:49: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