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화학·에너지

국제유가 올라, 이란의 원유 수출량 줄어 공급부족 우려 높아져

김현정 기자 hyunjung@businesspost.co.kr 2018-10-10 08:01:01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국제유가가 올랐다.

이란의 10월 첫째 주 하루 평균 원유 수출량이 줄어든 것을 놓고 11월 미국의 이란산 원유 수입 제한정책이 시작되면 공급 부족이 심화될 수 있다는 우려가 높아졌다.
 
국제유가 올라, 이란의 원유 수출량 줄어 공급부족 우려 높아져
▲ 9일 뉴욕 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0.67달러(0.9%) 상승한 74.96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9일 뉴욕 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0.67달러(0.9%) 상승한 74.96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선물거래소(ICE)의 브렌트유도 배럴당 1.09달러(1.3%) 오른 85달러에 거래됐다.

김유미 키움증권 연구원은 “국제유가는 11월 미국의 이란 제재를 앞두고 이란의 원유 수출이 감소했다는 소식에 공급 감소 우려가 퍼지면서 상승세로 마감했다”고 말했다.

이란은 10월 첫 주 하루 110만 배럴의 원유를 수출한 것으로 보도됐다. 9월 하루 평균 160만 배럴을 수출한 데에서 뚜렷한 감소세를 보였다.  

이를 놓고 11월 미국의 이란 제재를 앞두고 이란의 원유 수출이 더 줄어들 수 있다는 우려가 높아졌다. 

김 연구원은 “여기에 허리케인 ‘마이클’이 멕시코만에서 미국 남동부로 이동하며 주요 석유회사들이 관련 원유시설에서 인력을 대피시키고 있다는 소식도 전반적으로 수급 우려를 키웠다”고 분석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현정 기자]

인기기사

엔비디아 신형 AI 반도체도 공급부족 예고, 고객사 물량 배정 '딜레마' 커져 김용원 기자
KG모빌리티 작년 매출 3조7천억 사상 최대, 영업이익 내 7년 만에 흑자 조승리 기자
한앤컴퍼니 남양유업 경영진 강제 교체 착수, 홍원식 버티기에 강수로 대응 남희헌 기자
TSMC 연내 2나노 미세공정 반도체 시범생산, 애플 인텔 엔비디아 수주 논의 김용원 기자
[미디어토마토] 윤석열 지지율 50주 만에 40%대, 국힘 43.2% 민주 41.7% 김대철 기자
AMD 인공지능 반도체 이어 새 CPU도 TSMC 손 잡는다, 3나노 고객사 합류 김용원 기자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 시행에 지주사 SK와 LG가 주목받는 이유 나병현 기자
[단독] 신영자 딸 장선윤 호텔롯데 미국 브랜드 총괄로, 롯데3세 위상 커져 남희헌 기자
교보증권 “에코프로비엠, 올해 고전압 미드니켈 양극재로 신규 고객사 확대” 류근영 기자
[한길리서치] 긍정평가 한동훈 48.8% 이재명 38.9%, 비례정당 국힘 우세 이준희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